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중도금 집단대출 출구가 없다 … LH 이어 SH 강남권 공공분양도 막혀, 대형 건설사 3금융권까지 ‘기웃’

작년 11월 이후 8곳 분양 대형 A건설사
대출취급은행 못 구해 ‘발동동’
다른 민간 건설사도 사정은 비슷
4%대까지 치솟은 금리도 문제
1차 중도금 시기 늦추는 방안 검토

  • 이재유 기자
  • 2017-01-04 17:31:40
  • 아파트·주택
중도금 집단대출 출구가 없다 … LH 이어 SH 강남권 공공분양도 막혀, 대형 건설사 3금융권까지 ‘기웃’
중도금 집단대출 출구가 없다 … LH 이어 SH 강남권 공공분양도 막혀, 대형 건설사 3금융권까지 ‘기웃’


#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지난달 말 강남권인 서울 송파구 오금지구에서 선보인 공공아파트. 이 단지는 공공아파트지만 중도금 집단대출 은행을 구하지 못한 채 분양을 진행하고 있다. SH공사 관계자는 “오금지구의 중도금 집단대출을 취급할 은행을 구하지 못한 상태”라며 “대출금 비중을 낮추는 등 현재 다양한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막힌 은행권의 아파트 중도금 집단대출이 새해 들어서도 해결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해 분양한 공공주택 역시 아직 집단대출 은행을 찾지 못했다. 민간 업체도 예외는 아니다. 1회차 중도금 대출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1·2금융권을 넘어 3금융권까지 기웃거리고 있지만 대출 취급은행을 찾지 못한 단지가 부지기수다. 어렵게 은행을 찾은 경우 금리가 4%대 초반이 기본이고 올해는 4%대 중반까지 예상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1차 중도금 납부 시기를 늦추는 것을 고려하는 업체도 나타나고 있다.

◇공공아파트 중도금 집단대출, 강남권도 막혀=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해 하반기 분양한 수원 호매실 B2 블록, 시흥은계 B2블록 등 수도권과 지방의 6개 공공 아파트 단지의 경우 아직 중도금 집단대출 은행을 확정하지 못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수도권 소재 1금융권을 대상으로 협의에 나섰으나 달라진 것이 없다.

이에 따라 LH는 지방 1금융권까지 대상을 확대하고 중도금 집단대출 은행을 찾고 있다. LH 관계자는 “지방 1금융권으로 대상을 넓히는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중도금 대출 은행을 구해도 금리가 어느 정도 선에서 결정될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SH공사가 지난해 12월 서울 강남권에서 선보인 오금지구 공공아파트 역시 중도금 집단대출 은행을 확정하지 못한 채 분양에 나서고 있다. 서울 강남권에서 선보인 공공아파트 역시 예외는 아닌 셈이다.

◇1차 중도금 코앞, 아직도 은행 못 구해=민간 업체들도 사정은 거의 비슷하다. 지난해 하반기 분양한 단지들의 경우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1차 중도금 납부가 다가온다. 그 전에 집단대출 은행을 선정해야 한다.

서울경제신문이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형 업체인 A사는 지난해 11월 이후 8개 아파트를 분양했지만 이 가운데 중도금 집단대출 은행이 확정된 곳이 없다. A사 관계자는 “대형사지만 3금융권까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대형 업체인 B사는 “지난해 8월부터 분양한 단지가 약 10여 개 이상”이라며 “이들 단지 모두 현재 은행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형사인 C사 역시 대전 한 사업장의 1차 중도금 납부가 오는 3월이지만 아직 은행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어렵게 중도금 대출 은행을 확정한 대형사 D사는 취급은행이 지역농협 등 2금융권과 지방은행이다.

중견 건설사들은 더 절박하다. 중견 건설사 E사의 경우 지방 분양 단지의 중도금 대출 은행을 찾느라 금융권을 가리지 않고 협의 중이다. F사 역시 1차 중도금 납부가 3월인데 은행을 찾느라 애를 먹고 있다.

◇1차 중도금 납부 시기 조절 고려=상황이 이렇다 보니 1차 중도금 납부 시기를 늦추는 방안도 고민 중이다. 대형 건설 업체 한 곳은 은행이 확정되지 않으면 중도금 납부 시기를 연기하는 것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금리도 문제다. 건설 업계는 올해 중도금 집단대출 금리가 4%대 중반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고 있다. 주택협회 관계자는 “대형사들도 올해 중도금 집단대출 금리가 4%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며 “중견 업체는 이보다 더 높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재유·박성호·이완기기자 03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