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전경련, 10일 ‘미·중 통상전쟁에 대한 미국측 시각과 한국에의 영향 좌담회’ 개최

토마스 번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 주제발표

  • 고병기 기자
  • 2018-08-07 17:30:56
  • 시황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오는 10일 오전 10시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 사파이어룸(2층)에서 ‘미·중 통상전쟁에 대한 미국측 시각과 한국에의 영향’ 좌담회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좌담회는 미국의 오피니언 리더인 토마스 번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통상교섭본부장을 역임한 박태호 법무법인 광장 국제통상연구원장과 좌담을 진행한다. 토마스 번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은 세계적 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에서 20여년간 활동한 글로벌 국가위기분석 전문가이며, IMF 위기 때부터 한국경제에 대한 평가를 맡은 한국 전문가다.

이번 좌담회에서는 미·중 통상전쟁이 교역의 감소를 초래하고 글로벌 경기 위축을 야기할 경우 우리 기업에는 어떠한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인지, 신용평가 측면에서는 우려가 없는 지에 대해서 살펴볼 예정이다.

행사 참가비는 무료이며, 전경련 홈페이지(www.fki.or.kr)를 통해 참가신청 할 수 있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