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CJ문화재단 작품 개발 지원 창작 뮤지컬 4편 리딩공연

'봄밤' '블랙풀' '라 루미에르' '로빈' 등
11월6일부터 혜화동 CJ아지트서 매주 선봬

  • 연승 기자
  • 2018-10-17 09:54:20
  • 문화
CJ문화재단은 신인 공연 창작자 지원사업 ‘스테이지업(STAGE UP)’에 선정된 우수작 4편 뮤지컬 ‘봄밤’, ‘블랙풀’, ‘라 루미에르’, ‘로빈’의 리딩공연을 서울 종로구 혜화동 CJ아지트 대학로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리딩 공연은 정식 공연으로 만들어지기 전 가능성을 검증 받기 위해, 업계 관계자들과 관객 앞에서 무대 연출을 최소화한 상태로 음악과 대본에 집중해 공연하는 형태를 말한다. 올해는 11월 6일부터 한 달에 걸쳐 매주 새로운 작품을 선보인다.

CJ문화재단 작품 개발 지원 창작 뮤지컬 4편 리딩공연

가장 먼저 내달 6일 관객들을 만나게 될 뮤지컬 ‘로빈’(작. 현지은, 작곡. 강소연)은 미래 사회를 배경으로 시한부 인생을 사는 아버지 로빈과 정신적 장애를 겪고 있는 어린 딸 루나, 그리고 이 집의 비서 로봇 뉴빈 사이에 펼쳐지는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 사랑의 힘을 느끼게 해주는 작품이다. SF와 휴머니즘을 넘나들면서 기발한 상상력으로 풀어낸 드라마의 반전이 돋보인다. 아버지 로빈 역에 최호중, 딸 루나 역에는 최미소, 집사 로봇 뉴빈 역에 김의환이 출연한다.

CJ문화재단 작품 개발 지원 창작 뮤지컬 4편 리딩공연

12일에는 뮤지컬 ‘라 루미에르’(작. 김지석, 작곡. 구지영)가 무대에 오른다.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히틀러가 조직한 나치소년단 소속의 한스와 독일군이 점령한 프랑스 파리의 저택 지하실에 홀로 남겨진 소녀 소피와의 우정을 다룬 2인극이다. 스테이지업 심사 당시 순수한 두 캐릭터의 매력이 전쟁의 긴장감, 그 속에서 피어나는 따뜻함을 잘 느끼게 해준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스 역에 하경, 소피 역에는 이지수가 캐스팅됐다.

CJ문화재단 작품 개발 지원 창작 뮤지컬 4편 리딩공연

이어 19일 공개되는 ‘블랙풀’ (작. 김한나, 작곡. 이유정)은 전세계 댄스 스포츠 최고의 경연장으로 꼽히는 잉글랜드 블랙풀 댄스 페스티벌을 배경으로 만든 로맨틱 댄스 뮤지컬이다. 우승 트로피에 목숨 건 경주마 같은 영국 남자 윌리엄과 쿠바에서 건너온 사기꾼 여자 수에르떼가 만나 춤을 추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이야기에 흥겨운 라틴 음악을 얹었다. 뮤지컬의 주 소재가 춤인 만큼 이번 리딩공연에서도 배우들이 직접 일부 댄스 장면을 시연할 예정이다. TV·영화·뮤지컬 등 다방면으로 활동 중인 이해준을 비롯해 배명숙, 김아영, 정평, 김환희, 신현묵 등이 출연한다.

CJ문화재단 작품 개발 지원 창작 뮤지컬 4편 리딩공연

마지막으로 26일에 공연될 작품은 일제 식민지 시대 김소월 시인의 청년 시절 문학에의 열정과 애틋한 사랑을 다룬 팩션 뮤지컬 ‘봄밤’ (작·작곡 조미연)이다. 노랫말로 김소월의 시를 사용하고 있는데 전통과 현대를 오가는 감성적인 멜로디가 더해져 그 아름다움이 배가 됐다는 평가다. 김소월 역에 노희찬, 부인 단실 역에 하현지, 소꿉친구 오순 역에 김히어라, 소월의 스승 김억 역에 심윤보가 함께 한다.

화려한 캐스팅 못지 않게 창작진도 눈길을 끈다. 연출을 맡은 조용신 예술감독과 음악감독으로 참여한 이진욱, 박지훈 작곡가는 업계에서 왕성히 활동 중인 베테랑이라는 점 외에도 2010년(조용신 ‘모비딕’ 작, 이진욱 ‘아보카토’ 작곡)과 2012년(박지훈 ‘춘우’ 작곡) 스테이지업 공모에 창작자로 선정돼 리딩공연을 올리고 본 공연까지 진출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신인 창작자에 대한 애정은 물론 뮤지컬 산업, 리딩공연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적임자라는 게 재단 측의 설명이다.

블랙풀 이유정 작곡가는 “명품 뮤지컬이 되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작품 수정과 리라이팅이 필요하다. 스테이지업 공모를 통해 작품을 발전시킬 수 있으리라 생각했고 곧 관객 분들과 작품으로 만난다 생각하니 무척 떨리고 설렌다. 리딩공연 후 피드백을 작품 발전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스테이지업 리딩공연은 뮤지컬 산업 관계자들과 관객 모두에게 새로운 창작 뮤지컬을 가장 먼저 만날 수 있는 자리이자 자신의 의견을 작품에 반영할 수도 있는 기회”라면서 “가능성 있는 젊은 창작자들의 꿈이 실현되고 좋은 작품이 탄생할 수 있도록 많은관람 바란다”고 말했다. 네 작품 중 최 우수작으로 선정되는 뮤지컬은 내년 상반기 CJ문화재단의 기획 공연으로 제작된다.

2018 스테이지업 리딩공연은 10월 22일부터 CJ아지트(http://www.cjazit.org)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관람 신청할 수 있고 선착순 마감한다.

한편, CJ문화재단은 2006년 설립 이래 음악, 공연, 영화 등 다양한 분야 젊은 창작자들을 발굴 육성하고 이들의 작품활동을 지원해 왔다. 공연 창작자 지원 사업 스테이지업의 경우 2017년까지 92명 창작자의 60편 개발을 도왔고 이중 ‘모비딕’, ‘여신님이 보고 계셔’, ‘풍월주’, ‘아랑가’, ‘줄리 앤 폴’, ‘판’ 등 총 14개 뮤지컬이 시장진출에 성공하며 한국 창작 뮤지컬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