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해외증시

[글로벌 HOT스톡-빈그룹]베트남 시총 1위...부동산 부문 성장세 탄탄

  • 조양준 기자
  • 2018-11-02 18:31:26
  • 해외증시
[글로벌 HOT스톡-빈그룹]베트남 시총 1위...부동산 부문 성장세 탄탄

[글로벌 HOT스톡-빈그룹]베트남 시총 1위...부동산 부문 성장세 탄탄
부쑤언토 삼성증권 책임연구원

빈그룹(VIC.VN)은 지난 1993년 설립된 민영기업으로 현재 다각화된 부동산투자그룹이다. 주로 아파트 단지를 건축하며 베트남에서 프리미엄 아파트 선분양 1위 기업이다. 베트남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부동산 분야에 유입되는 외국인직접투자(FDI) 규모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부동산 투자개발·매매를 주력으로 하는 빈그룹의 수혜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빈그룹은 민간 건설 프로젝트뿐 아니라 고속도로 등 정부가 발주하는 대규모 인프라 개발 프로젝트도 진행한다. 한국과 비교하면 현대건설이라고 볼 수 있다. 시가총액은 약 15조원으로 베트남에서 전체 700여개의 상장종목 가운데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빈그룹은 2010년대 들어 사업을 확대면서 기존 부동산 사업뿐 아니라 관광·리테일·산업재 등에 투자했다.

교육·의료·소매·호텔 등 여러 분야에 진출해 빈펄(휴양지)·빈홈(아파트)·빈콤(리테일)·빈멕(병원)·빈스쿨(학교)·빈마트(마트와 편의점) 등 부문별로 독자 브랜드를 구축해왔다. 어떤 분야에서도 빈그룹이 시장을 주도하면서 빠른 성장을 기록했다. 최근에는 자동차와 스마트폰 생산 사업을 시작해 빈그룹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호찌민과 하노이 지역 시장 점유율은 쇼핑몰 운영과 상가 임대 60%, 소비재 유통 50%, 관광서비스 37%, 사회 인프라 개발 20% 등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다.

다각화했지만 빈그룹의 기존 부동산 사업의 성장세는 여전히 튼튼하다. 고급 아파트 단지를 최고의 위치에 건축하고 완전한 인프라 및 완벽한 편의시설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항상 분양물량이 빠르게 소진된다. 여기에 베트남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전국에 신도시·인프라 개발 계획이 있어서 빈그룹은 지속적으로 수혜가 예상되는 기업이다.

최근 5년 평균 매출 및 순익 증가율은 각각 66%, 97%를 기록했고 앞으로도 높은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노이와 호찌민 등지에서 진행되고 있는 대형 부동산 프로젝트는 2028년까지 계속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