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종합] ‘트와이스’ 이제 사랑을 아는 소녀들, 너희라면 “YES or YES”

  • 최상진 기자
  • 2018-11-05 23:06:05
  • 가요
[종합] ‘트와이스’ 이제 사랑을 아는 소녀들, 너희라면 “YES or YES”
트와이스(TWICE) 멤버들이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지수진 기자

당찬 소녀들이 돌아왔다. 이제는 ‘사랑이 어떤 느낌인지 아는!’ 그들에게 어찌 YES 또 YES라고 답하지 않을 수 있을까. 이미 쏘아올린 공은 10연타석 홈런을 위해 막 담장을 넘기 직전이다.

5일 오후 서울 강서구 화곡동 KBS아레나에서 트와이스의 여섯번째 미니앨범 ‘YES or YES’의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미니앨범의 타이틀곡 ‘YES or YES’는 트와이스의 고백에 오직 YES라는 답밖에 없다는 내용을 담은 곡으로 신나는 분위기와 멤버들의 활기찬 에너지를 담았다. 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 9명의 멤버들은 각자의 매력으로 자신들의 선택에 YES를 요구하는 당찬 매력으로 팬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앨범에는 동명의 타이틀곡을 비롯해 ‘SAY YOU LOVE ME’, ‘LALALA’, ‘YOUNG & WILD’, ‘SUNSET’, ‘AFTER MOON’, 일본 정규 타이틀곡 ‘BDZ’의 한국어 버전까지 총 7곡이 수록됐다.

여름 스페셜 앨범 이후 상당히 빠른 컴백을 두고 나연은 “스페셜 앨범을 낸지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팬들을 만나 기쁘다”며 “열심히 준비한 만큼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소감으로 포문을 열었다.

타이틀곡 ‘YES or YES’의 가사에는 “뭔가 이렇게 갖고 싶었던 적 있었나, 다 놀라 내 뻔뻔함에 Come on and tell me yes”와 “네 마음을 몰라 준비해봤어, 하나만 선택해 어서 YES or YES?” 등 자신감 넘치는 표현들이 눈길을 끈다.

[종합] ‘트와이스’ 이제 사랑을 아는 소녀들, 너희라면 “YES or YES”
트와이스(TWICE) 멤버 나연이 참석해 ‘BDZ’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지수진 기자

특히 ‘YES or YES’는 기존 곡들보다 안무의 난이도가 상당히 높다. 나연은 “난이도가 높고, 연습이 어려워 소화할 수 있을까 걱정도 했었지만 안해봤던 스타일인 만큼 팬들도 좋아해주실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모모는 “안무는 예전과 다르게 파워풀하고 힙합 느낌도 있다. 노래는 밝고 귀여운 느낌 있는데 춤은 반전으로 멋있게 보여드리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수록곡 중 ‘LALALA’는 정연, ‘YOUNG & WILD’은 채영, ‘SUNSET’은 지효가 작사를 맡아 눈길을 끈다. 데뷔 초부터 자작곡 능력을 선보여오던 세 멤버들은 이번 앨범에 자신들의 감수성을 풍부하게 녹여냈다.

지효는 “여름휴가에 제주 여행을 떠나 노을을 보고 너무 예쁘다는 생각이 들어 이런 가사를 쓰게 됐다”고 말했고, 채영은 “노래가 신나면서도 당당한 느낌이 들어서 ‘아직 어리지만 꿈에 대해 너무 힘들어하며 포기하지 말고 상황을 즐기자’는 이야기를 담았다”고, 정연은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은 음악이다’라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당장 11월에 컴백하는 아이돌 그룹만 해도 손에 꼽기 힘들다. 연말 가요시장의 1위 쟁탈전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지효는 “항상 음악방송에서 다른 가수들을 보며 큰 도움을 받고 있다”며 “이번에 멋진 팀들이 많이 나와 기대하고 있고, 우리도 열심히 준비했으니 좋은 성과가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나연 역시 “이번 곡도 1위를 하고 많은 분들께서 사랑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기대는 하지만 1위를 하지 않아도 실망하지 말자고 멤버들과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종합] ‘트와이스’ 이제 사랑을 아는 소녀들, 너희라면 “YES or YES”
트와이스(TWICE) 멤버 쯔위가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지수진 기자

3년여간 활동하며 벌써 한국에서만 10번째 앨범을 낼 만큼 트와이스는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특히 다양한 투어를 경험하며 쌓아온 실력은 이제 어느 무대에 서더라도 쉽게 떨지 않을 수 있게 됐다. 쯔위는 “일본 투어를 하면서 데뷔 첫해 어색해하던 무대를 떠올렸다”며 “이제는 정말 편안하게 원스와 즐길 수 있는 마음으로 무대에 서게 됐다. 내게는 가장 큰 성장”이라고 말했다.

최근 핼러윈을 맞아 팬들과 만난 자리에서 트와이스 멤버들은 다양한 분장으로 깜짝 놀랄만한 비주얼을 만들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다현은 “우리는 뭔가 하면 팬들이 좋아해주시기에 재미있게 해보자는 뜻으로 자리를 마련했다”며 “우리 실물을 처음 보시는 팬들은 충격적이라고 하셨는데 결국 모두가 재미있고 기쁜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트와이스의 여섯번째 미니앨범 ‘YES or YES’는 5일 오후 6시에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최상진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