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시진핑 ‘항공굴기’ 외쳤지만…中, 첨단 전투기에 자체 엔진도 못 달아

젠-20 전투기 엔진 ‘WS-15’ 개발 늦어져 러시아제 사용

  • 박민주 기자
  • 2018-11-08 16:42:52

스텔스, 중국 항공 굴기, 시진핑, 젠-20

시진핑 ‘항공굴기’ 외쳤지만…中, 첨단 전투기에 자체 엔진도 못 달아
중국 광둥성 주하이에서 6일(현지시간) 개막한 제12회 중국 국제항공우주박람회(중국 에어쇼)에서 중국이 독자 개발한 첨단 전투기 ‘젠(殲·J)-20’이 곡예비행을 하고 있다. /주하이=AFP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항공 굴기’를 주창하며 자랑한 자국산 첨단 전투기에 장착된 엔진이 정작 중국제가 아니라 러시아제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 주석의 입장이 머쓱해졌다.

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MCP)는 지난 6일 중국 광둥성 주하이에서 개막한 제12회 중국 에어쇼에서 곡예비행을 선보인 첨단 스텔스 전투기 ‘젠-20’에 쓰인 엔진이 러시아제 엔진 ‘AL-31’이였다고 보도했다.

주하이 에어쇼는 중국 인민해방군의 사기 고양과 국민의 애국심 고취를 위해 중국 정부가 대단히 중요하게 여기는 행사로 애초 이 에어쇼에서 중국이 독자 개발하는 ‘WS-15’ 엔진이 공개될 것이라는 기대가 컸었다.

중국의 WS-15 프로젝트는 1990년대부터 시작했으며, 첫 시제품은 2004년 완성됐다. 중국은 이 프로젝트에 무려 1,500억 위안(약 25조원)의 돈을 쏟아부었으나, 2015년 육상 시험에서 터빈 블레이드 품질 문제로 폭발 사고가 일어난 후 양산에 차질을 빚었다.

다만 올 들어 이 문제를 해결해 육상 시험과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번 주하이 에어쇼에서 공개될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으나 수백 시간에 걸친 내구성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해 결국 공개가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군 관계자는 “WS-15 엔진의 추진력은 좋지만, 성능 구현에서 아직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며 “엔지니어들은 아직 이 문제의 핵심 원인을 찾아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중국군이 젠-20 전투기의 실전 배치를 위해 연말까지 대량생산 체제에 들어가려던 계획도 차질이 빚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군은 미국과 그 동맹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공군력을 대폭 증강하는 데 대응해 젠-20 전투기의 실전 배치를 서두르고 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