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美연준, 기준금리 2.00~2.25%로 동결…12월 인상 시사

“물가, 목표치 2%에 근접”...점진적 금리 인상 신호 보낸 듯

  • 김창영 기자
  • 2018-11-09 08:16:16
  • 경제·마켓
美연준, 기준금리 2.00~2.25%로 동결…12월 인상 시사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AF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8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통화정책회의 이틀째인 이날 만장일치로 금리를 2.00~2.25%로 동결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미국 경제를 전망하면서 “리스크들이 대부분 균형을 이룬 것처럼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물가는 연준의 목표치인 2%에 근접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점진적으로 금리를 올릴 방침을 시사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위원회는 연방기금금리 목표 범위의 점진적인 추가 인상이 경제활동의 지속적인 확장과 노동시장 호조, 물가상승 목표 등과 부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미 금융시장은 연준이 오는 12월 한 차례 더 금리를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9월 회의에서 다수의 FOMC 위원이 12월 금리 인상을 전망한 바 있다. 만약 내달 금리를 올린다면 3·6·9월에 이어 올해 들어 4번째 금리 인상이 된다.

미 경제전문매체 마켓워치는 이번 회의 결과에 대해 “연준이 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할 것이라는 신호를 보냈다”고 분석했다. 마켓워치는 특히 연준이 낸 성명의 어조가 전혀 변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연준이 예정대로 내년에 3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임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