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기획·연재

3주 연속 하락한 서울 아파트 값... 전세시장은 '조용'

3주 연속 하락한 서울 아파트 값... 전세시장은 '조용'

서울 아파트값이 3주 연속 하락했다. 약세로 돌아선 강남 4구에 이어 양천구 매매가격도 5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고 위례, 분당, 광명 등 서울 인접 경기권 주요 지역까지 속속 하락 대열에 합류하는 모습이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11월 마지막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4%(재건축 -0.08%·일반 -0.03%) 떨어지며 지난주(-0.03%)보다 하락 폭이 커졌다. 송파구와 강동구 일대 재건축아파트를 중심으로 거래가 끊기면서 하락 폭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다만 신도시(0.00%)와 경기·인천(0.00%)은 전주와 마찬가지로 보합 수준에서 움직임은 크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송파(-0.28%) △강동(-0.08%) △강남(-0.03%) △서초(-0.01%) △양천(-0.01%) 등을 중심으로 하락세가 나타났다. 송파구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이 5,000만 원, 잠실동 주공5단지와 엘스가 1,000만~1억 원 떨어졌다. 강동구는 둔촌동 둔촌주공이 1,000만~4,000만 원 하락했다. 신도시는 △위례(-0.02%) △분당(-0.01%) 등이 약세를 나타낸 반면 △일산(0.04%) △평촌(0.02%) 등은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안산(-0.06%) △시흥(-0.04%) △부천(-0.04%) △구리(-0.04%) 등은 내렸고 △군포(0.07%) △수원(0.07%) △하남(0.06%) 등은 상승했다.

전세시장은 서울이 0.00% 변동률로 계절적 비수기 영향에 다소 잠잠한 분위기다. 신도시(-0.03%)와 경기·인천(-0.03%)은 지역 내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에 따라 하락세를 이어갔다. 서울에서는 △송파(0.05%) △성북(0.04%) △동대문(0.03%) △마포(0.03%) 등이 상승했지만 △강동(-0.14%) △강남(-0.07%) △광진(-0.04%) 등은 하락했다. 신도시는△산본(-0.08%) △일산(-0.06%) △동탄(-0.05%) 등 대부분이 떨어졌고 경기·인천은 개별 지역 중에서 전세가격이 상승한 지역이 없었다.

부동산 114 관계자는 “1년여 만에 기준금리 인상으로 가계 이자 부담이 증가해 주택 시장 급매물이 더 늘어날 것”이라며 “겨울 비수기에 정부의 대출 규제 압박이 지속돼 당분간 약세 국면을 이어갈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