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공식입장] 샤이니 민호, 영화 '장사리 9.15' 촬영 중 얼굴 부상 "특수효과 파편 튀어"

  • 이주한 기자
  • 2018-12-03 17:20:32
  • 영화
[공식입장] 샤이니 민호, 영화 '장사리 9.15' 촬영 중 얼굴 부상 '특수효과 파편 튀어'

샤이니 민호가 영화 촬영 중 특수효과 파편이 얼굴에 튀어 부상을 입었다.

민호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일 서울경제스타에 “지난 2일 경북 영덕에서 영화 ‘장사리 9.15’ 촬영 중 특수 효과 파편이 튀어 얼굴 왼쪽 부분에 찰과상을 입었다. 바로 응급실로 이송돼 조치를 취했으며, 앞으로 통원 치료하며 경과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 촬영은 준비 및 이동 스케줄로 이미 3-4일 정도 휴차가 예정되어 있던 상황으로, 최민호의 영화 촬영 참여 복귀는 충분히 치료와 안정을 취한 후 이루어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영화 ‘장사리 9.15’는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였던 772명의 학도병들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작품이다. 배우 김명민과 메간 폭스가 출연을 확정지었으며, 민호는 학도병을 이끄는 최성필 역으로 출연한다.

/심언경 인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