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진화하는 보이스피싱…이젠 010도 안심 못해

중국 발신번호 조작한 일당 검거…확인된 피해만 2억원

  • 윤서영 기자
  • 2018-12-06 10:56:51
  • 사회일반

심박스 보이스피싱

진화하는 보이스피싱…이젠 010도 안심 못해
경기도 수원 인계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운영중이던 보이스피싱 ‘중계소’에서 적발된 심박스(SIM box)/연합뉴스

6일 중국 등 외국에서 걸려온 전화를 ‘010’번호로 조작해 보이스피싱 사기에 이용한 일당이 수사기관에 검거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국내에서 중계소를 운영하며 수억대 보이스피싱 사기행각을 저지른 일당 21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중 김모(40)씨 등 13명은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남부지검은 구속된 13명 가운데 먼저 검거된 8명을 재판에 넘겼고, 비교적 최근에 붙잡힌 5명은 추가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오피스텔 등 일반 주택가에 ‘중계소’를 차리고, 이곳에 ‘심박스’(SIM Box)로 불리는 전화 중계기를 설치했다. 심박스는 중국 등 해외에서 건 전화도 이 중계기를 거치면 ‘010’으로 시작하는 국내 휴대전화 번호로 변조되는 국내 인증을 받지 않은 불법 장비다. 이 장비는 한 대당 국내 휴대전화의 유심칩을 최대 256개까지 꽂을 수 있게 설계됐다.

경찰은 해외에서 걸려온 보이스피싱 국제전화가 010 번호로 변조돼 피해자에게 걸려왔다는 사실을 인지악한 뒤 이를 역추적해 올해 5월28일 심박스가 다수 설치된 중계소를 처음 적발했다. 경찰은 최근까지 수사를 진행하면서 중계소 20곳을 찾아내 심박스 75대와 여기에 사용된 유심 2,886개를 압수했다. 중계소 한 곳에 많게는 심박스 5대가 설치된 곳도 있었다.

이들 일당은 이 장비를 이용해 피해자 A씨에게서 4,000천만원을 뜯어내는 등 총 2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해외 체류 중인 A씨의 지시를 받고 중계소를 운영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의 행적을 쫓고 있고,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 금액만 2억원 수준”이라며 더 많은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이어갈 것이다.

/윤서영 인턴기자 beatri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