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표절 논란 '엄마를 부탁해' 2심 법원도 "표절 아니다"

  • 백주연 기자
  • 2018-12-06 17:23:01
표절 논란 '엄마를 부탁해' 2심 법원도 '표절 아니다'
소설가 신경숙씨. /연합뉴스

소설가 신경숙씨가 소설 ‘엄마를 부탁해’를 표절했다는 의혹에 대해 2심 법원이 “표절이 아니다”라고 판단했다. 서울고법 민사4부(홍승면 부장판사)는 6일 수필가 오길순씨가 신씨와 출판사 창비를 상대로 낸 출판 금지 및 손해배상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오씨의 청구를 기각했다. 오씨는 지난 2008년 출간된 ‘엄마를 부탁해’가 자신의 2001년작인 수필 ‘사모곡’ 내용을 표절했다며 출판 금지와 1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1심 재판부는 등장인물, 인물 설정, 이야기 구조 등에서 유사성보다 차이가 크다고 판단했다. 2심 재판부도 같은 결론을 내렸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