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佛 유류세 인상 전면 철회...마크롱 '노란조끼'에 두손

성명 통해 예산안서 제외 밝혔지만
마크롱 퇴진 요구 목소리는 여전

  • 이현호 기자
  • 2018-12-06 17:11:18
佛 유류세 인상 전면 철회...마크롱 '노란조끼'에 두손
“유류세 인상 철회” 밝히는 프랑스 총리” /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노란 조끼’ 시위대의 폭력사태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강경 입장으로 맞서다 결국 백기를 들었다.

5일(현지시간) AP통신과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에 따르면 엘리제궁은 이날 밤 성명을 내고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가 오는 2019년 예산에서 탄소세(유류세) 인상을 제외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엘리제궁도 “마크롱 대통령이 유류세 인상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전했고 프랑수아 드뤼지 환경장관은 BFM TV를 통해 내년 1일로 예정됐던 유류세 인상이 전부 철회됐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정부는 전날 유류세 인상으로 촉발된 노란 조끼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폭력사태로 번지자 내년 1월로 예정됐던 유류세 인상 시기를 6개월 유예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방침이 미흡하다는 비판을 받으면서 여론이 진정되기는커녕 농민단체, 화물트럭 노조 등이 가세하고 일부 단체는 반정부시위를 예고하는 등 상황이 더욱 확대될 조짐을 보이자 하루 만에 전격 철회로 입장을 바꿨다.

유류세 철회 방침에 시위대는 ‘승리’를 자축했지만 보통 시민의 문제에서 동떨어져 있다는 비판을 받는 마크롱 대통령을 향해 커지는 분노를 가라앉히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AP는 보도했다.

특히 노란 조끼 시위는 유류세 인상 철회 요구에 그치지 않고 물가 상승을 비롯해 현 정부의 정책 전반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면서 ‘마크롱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17일 유류세 인상으로 촉발된 노란 조끼 시위는 이후 걷잡을 수 없이 격화하며 폭력사태로 번지는 양상을 보였다. 이번 시위 과정에서 지금까지 모두 4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부상했다.

한편 엘리제궁은 토요일인 8일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곳곳에서 예고된 노란 조끼 시위 때 또 한번 폭력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며 시위대에 진정할 것을 촉구했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