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백브리핑]헝가리 연장근로 허용시간 연 400시간으로 늘린다는데...

[백브리핑]헝가리 연장근로 허용시간 연 400시간으로 늘린다는데...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헝가리가 법적 연장근로 허용 시간을 연 400시간으로 늘렸다.

헝가리 여당은 12일(현지시간) 연간 연장근로 허용 시간을 현행 250시간에서 400시간으로 확대한 노동법 개정안을 찬성 130, 반대 52로 처리했다. 민족주의 계열 정당으로 의회 의석의 3분의2를 차지한 여당 피데스는 이날 야당이 하원 단상을 봉쇄하며 강력히 반발했지만 개정안을 처리했다.

이번에 통과된 개정안은 ‘노예법’ 논란이 거세게 일면서 전국적으로 부정적 여론이 높았다. 지난주 말에는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연장근로 확대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집회에 참여한 노동조합들은 근로시간 연장보다 유럽연합(EU)에서 가장 낮은 수준인 임금을 올리는 것이 먼저라며 노동법 개정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연장근로 150시간 확대 강행한 이유는

자국 경제 큰 비중 차지하는

독일 車제조사들 구슬리기

오르반과 각별한 관계도 영향



헝가리 여당이 밝힌 연장근로 시간 확대 이유는 근로의욕과 임금상승을 유도하겠다는 취지다. 이번 개정안을 주도한 유럽의 대표적 극우 정치인 빅토르 오르반 총리는 “더 일해서 더 많은 돈을 벌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관료주의적 규정들을 제거해야 한다”며 입법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하지만 노동조합의 반대에도 강행에 나선 속내에는 자국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독일 자동차제조사와 투자자들을 만족시키기 위한 정치적 포석이 담겼다는 분석이 나온다.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자동차제조업이 헝가리에서 차지하는 경제 비중은 지난해 기준으로 28.8%에 이를 만큼 높아 이들 업체가 바라는 저임금의 노동력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려는 조치라는 것이다.

또 다른 배경으로는 이들 자동차제조사와 오르반 총리와의 각별한 관계를 꼽을 수 있다. 2010년 연임에 성공한 오르반 총리는 재정적자와 200억유로의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을 갚기 위한 방편으로 독일 자동차공장 유치에 사활을 걸었다. 그 결과 다임러는 2012년 케치케메트에 첫 공장을 세웠고 아우디도 올해 7월 죄르에서 전기차엔진 생산에 착수하는 성과를 올렸다. 야당은 여당이 독일 자동차 업계와 밀실거래를 했다면서 “이번 표결은 무효”라고 반발하고 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