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조덕제 오달수 알고 보니 절친? 근황 “1년 가까이 은둔생활” “사실 밝혀도 변명으로 치부”

  • 홍준선 기자
  • 2019-01-07 10:11:57
  • TV·방송
조덕제 오달수 알고 보니 절친? 근황 “1년 가까이 은둔생활” “사실 밝혀도 변명으로 치부”
조덕제 오달수 알고 보니 절친? 근황 “1년 가까이 은둔생활” “사실 밝혀도 변명으로 치부”

조덕제가 미투 운동으로 논란을 빚고 자숙 중인 오달수의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해 12월 6일 조덕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겁나 무섭네 아예 파묻어 버리려고 하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방송에서 조덕제는 “올 초 몰아닥친 미투 운동에 연예계에 이어 영화계도 직격탄을 맞았다”면서 오달수를 이야기했다.

이어 조덕제가 “천만 요정으로 불리던 오달수는 나와 동갑이다. 같은 시기에 연기를 시작한 친구이자 동료로 가끔 통화도 하는 사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10여일 전부터 오달수 본인의 뜻과는 전혀 다른 내용이 보도되고 있다”라며 오달수와 통화해서 확인한 바로는 연예계 복귀할 생각이 없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오달수가 하루아침에 성추행 낙인이 찍혀 1년 가까이 은둔생활하고 있다”면서 “‘힘들게 사실을 밝혀도 구차한 변명으로 치부되는데 어떤 말을 할 수 있겠냐’더라”라고 밝혔다.

한편, 조덕제는 2015년 4월 영화 ‘사랑은 없다’ 촬영 중 반민정에 성추행을 한 혐의로 고소 당했으며 반민정은 조덕제가 합의하지 않은 채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부위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대법원은 지난해 9월 조덕제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하지만 대법원 판결 이후에도 조덕제는 SNS, 유튜브 채널 ‘조덕제TV’ 등을 통해 한결같이 자신의 무죄를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홍준선기자 hjs0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