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 대통령 "김정은에게 친서 보냈다"

"대북제재 해결, 비핵화 속도 따를 것…실질적 조치 과감하게 할 필요 있다"

  • 노진표 기자
  • 2019-01-10 14:18:21
  • 청와대

문재인, 청와대

文 대통령 '김정은에게 친서 보냈다'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10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친서를 보낸 것에 대해 대통령이 어떤 답장을 했느냐’는 물음이 나오자 “저도 친서를 보냈다”고 답변했다. 그는 “자세한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다”면서도 “새해에도 남북 정상 간에 더 자주 만나게 되고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비핵화 있어서도 더 큰 폭의 속도 진전을 이루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 밖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방중에 대해 “한마디로 말하자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까워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징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은 나에게나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각국 정상에게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비핵화와 (자신이 생각하는) ‘완전한 비핵화’ 개념에 차이가 없다는 점을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제재 해결이 어떤 순서로 이뤄져야 하느냐’는 질의에 “대북제재 해결은 북한의 비핵화 속도에 따라가는 것이기 때문에 대북제재의 빠른 해결을 위해서는 우선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보다 과감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해) 그런 조치를 취하는대로 계속해서 북한의 비핵화를 촉진하고 독려하기 위해 상응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며 “그 점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가장 중요한 의제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1차 북미정상회담이 좀 추상적인 합의에 머물렀기 때문에 2차 회담에서는 그에 대한 반성에 입각해 북미 간 서로 구체적인 조치에 대해 보다 분명한 합의를 하게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했다. 이외에도 ‘북한 영변 핵시설 폐기 등 패키지딜을 북한과 미국에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중재할 의사가 있느냐’는 물음엔 “방안을 다 말씀해 주셨다”며 “저도 설득하고 중재하겠다”고 답변했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