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올 집값 1%·전셋값 2.4% 하락할 것"

감정원 부동산시장 전망

  • 이완기 기자
  • 2019-01-10 17:43:51
'올 집값 1%·전셋값 2.4% 하락할 것'

한국감정원은 올해 전국 집값과 전셋값이 동반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감정원이 주택매매가격 하락을 예상한 것은 2014년 연간 부동산시장 전망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한국감정원은 10일 서울 강남구 한국감정원 서울사무소에서 ‘2018년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지난해보다 1.0%, 주택전세가격은 2.4% 떨어질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우선 매매가를 보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0.5%, 지방은 1.8% 하락할 것이란 예상이다. 채미옥 감정원 부동산연구원장은 “정부의 규제강화와 대내외 경제 침체 및 국내 기준금리의 추가인상 가능성으로 매수자들은 당분간 관망세를 유지할 것”이라면서 “서울 및 경기 일부 지역의 입주물량 증가가 수도권 전반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방은 입주물량 누적과 지역 기반 산업 침체가 부동산 시장의 하락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전셋값 역시 하향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감정원의 예상한 전셋값 하락률은 수도권 -2.2%, 지방 -2.7%다. 채 원장은 “입주물량이 증가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가격 하락세가 뚜렷해질 것”이라면서 “전세가격 하락지역으로 전세 수요 이동이 발생하면서 기존 매매시장의 침체를 깊게 만드는 요인이 될 수도 있다”고말했다.

아울러 거래 절벽 현상도 쉽게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감정원이 예상한 올해 전국 거래 건수는 약 81만 건으로 이는 지난해 거래 건수(약 86만 건)보다 약 5.5% 감소한 수준이다. 정부가 대출 규제를 강화하고 보유세율을 높여 매수자들의 심리가 크게 위축됐다는 것이 거래 둔화의 이유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