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토요워치-假化, 萬事成] VR·AR로 주목받은 영화·드라마 

게임인듯 영화인듯 '레디 플레이어 원'
관객 의사따라 스토리 전개 '버디 VR'

  • 김현진 기자
  • 2019-01-11 18:04:50
  • 방송·연예
[토요워치-假化, 萬事成]  VR·AR로 주목받은 영화·드라마 
마치 게임 속으로 들어간 것처럼 게임 인터페이스를 구성한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한 장면 /사진제공=tvN

[토요워치-假化, 萬事成]  VR·AR로 주목받은 영화·드라마 
마치 게임 속으로 들어간 것처럼 게임 인터페이스를 구성한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한 장면 /사진제공=tvN

# 공학박사이자 정보기술(IT) 투자회사 대표인 유진우(현빈)는 라이벌인 차형석(박훈)이 탐내는 증강현실(AR) 게임을 진우에게 팔고 싶어 연락했다는 게임 개발자 정세주(찬열)의 연락을 받고 스페인 그라나다로 달려간다. 그곳에서 진우는 정세주가 개발한 AR 게임을 하게 되는데, 스마트렌즈를 착용하는 순간 현실에 가상의 인물이 등장한다. 동상이 갑자기 움직이면서 나를 공격하고, 일격을 당해 게임 속에서 죽어 로그아웃되기도 한다. 레벨업을 하면서 다양한 아이템과 무기를 획득하기도 한다. 그러다가 유진우가 게임 속에서 죽인, 같이 접속했던 ‘유저’ 차형석이 현실에서도 사망하면서 문제가 발생한다.

이런 내용의 tvN 인기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국내 최초로 드라마에서 AR 소재를 활용해 방영 전부터 화제가 됐다. 드라마는 현실과 게임을 넘나들며 시청자들도 주인공 유진우와 함께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최근 드라마와 영화에서는 AR과 가상현실(VR)을 소재로 한 작품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 세계 최초 가상현실 블록버스터 영화를 표방하며 지난해 개봉한 ‘레디 플레이어 원’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연출작으로 어니스트 클라인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했다. 게임과 영화의 경계가 허물어진다는 특징을 갖는다. 관객은 영화 속 게임 유저와 한몸이 돼 미래세계와 가상현실을 넘나들며 색다른 모험을 만끽하게 된다. 배경은 2045년 미국의 빈민촌. 아파트처럼 층층이 쌓인 컨테이너 속에서 사람들은 저마다 고글을 쓰고 게임에 몰두한다. 이들이 빠져 있는 곳은 가상현실 ‘오아시스’. ‘시궁창 같은’ 현실과 달리 이곳에서는 누구나 원하는 캐릭터가 될 수 있고 무엇이든 할 수 있다. 사람들은 오프라인 속 자신의 본모습을 감추고 아바타를 내세워 마치 그 모습이 실제 모습인 양 살아간다. 하지만 게임 속 전투에서 이겨 더 많은 코인을 챙겨야 각종 아이템과 무기를 살 수 있고 더 풍요롭게 지낼 수 있다.

[토요워치-假化, 萬事成]  VR·AR로 주목받은 영화·드라마 

한국 VR 애니메이션 ‘버디 VR(Buddy VR)’은 지난해 제75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베스트 VR 익스피리언스(Best VR Experience)’ 수상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버디 VR’은 글로벌 흥행 애니메이션인 ‘넛잡’ 시리즈의 지식재산권(IP)과 인터랙티브 VR 기술이 접목된 인터랙티브 애니메이션이다. 베니스영화제는 지난 2017년부터 VR 부문을 새로 마련했는데 ‘버디 VR’은 지난해 VR 경쟁 부문에 진출한 유일한 아시아 작품으로 주목받았다. 애니메이션 ‘넛잡’의 배경이기도 한 리버티랜드의 매점에서 우연히 외톨이 쥐 버디를 만난 관객은 버디와 의사소통하고 함께 난관을 헤쳐나가며 친구가 되는 경험을 한다.

‘버디 VR’을 연출한 채수응 감독은 “VR은 시공간의 조작과 상호작용을 통해 보이지 않는 가치의 존재를 콘텐츠에 담아내는 강력한 매개체”라며 “기존의 영화가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는 VR 영화가 우리를 풍요롭고 따뜻하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또한 “‘버디 VR’은 관객이 적극적으로 상황에 개입해 특별한 관계 형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며 “VR이 가진 장점을 극대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곧 개봉할 ‘안나, 마리’는 소속사에서 퇴출된 아이돌 가수 안나와 최고 인기의 휴머노이드 아이돌 마리의 특별한 만남과 판타지를 담은 국내 최초 VR 인터랙티브 뮤지컬 영화다.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에서 주관하는 ‘2018 가상현실 콘텐츠 프런티어 프로젝트’ 당선작으로 컴퍼니 숨이 참여하고 컨소시엄 형태로 네이버와 VR 전문 프로덕션 IOFX가 함께 한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