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정책·세금
반도체 1월 수출 -27%…'쇼크' 넘어 '패닉'

1~10일 7.9억달러 줄어...기재부 “반도체 예의주시할 리스크 요인”

1월 초순까지의 반도체 수출이 27.2%나 급감했다. 지난해 4·4분기 삼성전자의 어닝쇼크에 이은 것으로 반도체발 경기불안 가능성은 더 짙어졌다. 정부 역시 반도체를 예의주시할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다.관세청은 올해 1월1일부터 10일까지 반도체 수출액이 21억2,200만달러로 전년보다 약 7억9,000만달러 줄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2017년과 지난해에 각각 63.9%, 60.9% 늘었던 것과 비교하면 패닉 수준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단가가 하락하고 있어 1월 전체로도 좋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는 ‘최근 경제동향’에서 “반도체 업황 등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가 반도체를 콕 찍어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세종=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