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펀드·신상품

저 PER 호재에도...못 웃는 가치주펀드

반등 모멘텀 왔지만 계속 부진
삼성전자 비중·종목간 편차 등
펀드마다 고전 이유는 제각각

  • 이경운 기자
  • 2019-01-11 18:03:06
  • 펀드·신상품
저 PER 호재에도...못 웃는 가치주펀드

국내 대표 가치주 펀드가 주가순이익비율(PER)이 하향 조정된 새해에도 시장 평균에 못 미치는 부진을 이어가고 있다. PER 하락은 가치주에 유리하게 여겨지지만 펀드마다 담고 있는 종목의 성향에 따라 반등 모멘텀을 찾지 못하는 상황이다.

11일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0일 기준 국내 펀드시장에 설정된 102개 가치주 펀드의 올해 평균 수익률은 0.23%로 나타났다. 테마 펀드 39개 중 공모주 펀드(0.09%) 다음으로 부진한 성과이다. 인덱스 펀드의 평균 수익률(0.97%)이나 전체 국내 주식형 펀드(0.78%)에도 못 미친다.

최근 증권가에서는 유가증권시장 PER이 9.36배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4월(9.2배) 이후 최저 수준으로 내려가 국내 증시의 평균 가격이 지나치게 낮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PER은 주가를 주당순이익으로 나눈 값으로 낮으면 기업 이익보다 주가가 저평가된 것을 뜻한다. 저평가된 주식을 사서 수익을 내는 가치주 펀드 입장에서는 반등 모멘텀이 왔는데 실상은 반대로 수익률이 떨어지고 있는 것이다. 가치주 펀드에서는 올해에만 88억원이 빠져나가면서 투자자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국내 대표 가치주 펀드를 살펴보면 수익률 부진의 이유가 제각각임을 알 수 있다. 시장에서 가치주 명가로 불리는 신영자산운용의 경우 지난해부터 비중을 확대한 삼성전자(005930)가 수익률에 독이 됐다. 펀드평가사 KG제로인에 따르면 국내 펀드시장 수탁액 1위인 신영자산운용의 ‘신영밸류고배당증권자투자신탁’ 펀드는 삼성전자와 삼성전자 우선주의 비중이 12.49%에 달한다. 다음으로 많이 담은 맥쿼리인프라(088980)가 4.64%인 점을 고려하면 삼성전자 투자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최근 삼성전자가 4만원을 넘어서는 등 반등해 수익률이 소폭 회복되기는 했지만 지난해 하반기 급락을 만회하는 수준은 아니다. 신영밸류고배당증권자투자신탁 펀드의 올해 수익률도 0.53%로 시장 평균에 미달하는 수준이다.

KB자산운용과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은 편입 종목의 수익률 격차 심화와 경기침체 민감성이 위기 요인으로 지적된다. KB자산운용의 ‘KB밸류포커스증권자투자신탁’ 펀드는 올해 수익률이 -2.41%로 주요 가치주 펀드 중 가장 부진했다. 편입 종목 간 성과 차이가 컸다. KB자산운용은 신영과 달리 중형 가치주를 주로 담고 있다. 가장 많이 투자한 휠라코리아(081660)가 지난해 약 세 배 넘게 주가가 오르는 등 호재에도 불구하고 두 번째로 많이 담은 컴투스(078340)의 주가가 지난해 하반기에만 25% 넘게 떨어진 것이 전체 수익률에 악재가 됐다. 중소형 가치주를 다양하게 담는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의 ‘한국밸류10년투자증권투자신탁’ 펀드도 올해 수익률은 -0.05%로 부진한데 경기연동소비재 종목의 비중이 29.76%로 세 펀드 중 가장 높아 올해 경제 부진이 심해질 경우 수익률이 급감할 것이라는 우려를 키우고 있다.
/이경운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