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유엔, 대북지원단체 4곳에 올해 첫 제재면제 승인

  • 정현정 기자
  • 2019-01-23 09:50:34
  • 정치·사회

UN, 유엔, 대북지원, 대북제재

유엔, 대북지원단체 4곳에 올해 첫 제재면제 승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1718위원회)가 최근 4개 인도주의 단체의 대북 물품 반입에 대한 제재면제를 허락했다./서울경제DB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1718위원회)가 최근 4개 인도주의 단체의 대북 물품 반입에 대한 제재면제를 허락했다.

23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웹사이트에 따르면 제재위는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유진벨재단, 퍼스트스텝스,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 등 4곳의 대북 인도지원에 대한 제재면제 요청을 지난 18일(현지시간) 승인했다. 올해 들어 유엔이 대북제재 면제 승인을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대북제재위가 웹사이트에 게시한 제재면제 승인 건수는 총 6건으로 증가했다.

유니세프는 결핵 병원용 노트북 17대와 텔레비전 40대 등 51개 품목 약 52만달러(약 5억9,000만원)의 물품에 대한 대북 반입을 허가 받았다. 가장 고가의 물품은 9대의 구급차량으로, 총 구매가격이 전체 승인액수의 절반가량인 20만5,740달러에 달했다.

유진벨재단에는 중국제 스피커와 마이크 세트, 중국제 마이크 책상, 한국제 네임펜 등 3개 품목에 대한 제재를 면제 받았다. 그러나 물품에 대한 정보와 수량, 원산지 정보만이 담겼을 뿐 금액과 제조사, 판매처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이들 두 단체는 유엔으로부터 지난해 10월과 11월 각각 수백만 달러어치의 물품에 대한 대북 반입을 승인 받았으며, 2∼3개월 만에 두 번째 승인을 받은 것이다.

캐나다의 민간 대북지원 단체인 퍼스트스텝스와 미국의 대북 구호단체인 CFK는 이번에 처음으로 대북 제재면제 승인을 받았다. 현재까지 두 단체의 대북 반입 물품 목록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CFK에 대해서는 “북한 내 결핵과 간염, 소아 환자 등 취약 계층에 대한 인도주의 프로젝트를 위한 물품이 북한으로 운송될 예정”이라고 간략히 설명했다. CFK는 1995년부터 북한에서 결핵·간염 치료사업을 중심으로 대북 인도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퍼스트스텝스에는 “아동 영양실조를 막기 위한 대북 지원과 구호 활동의 목적으로 두유를 담을 수 있는 20리터짜리 스테인리스 캔 300개가 운송될 것”이라고 웹사이트는 전했다. 퍼스트스텝스는 2001년 설립된 이래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두유를 지원 중이다.

이들 4개 단체가 이번에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받은 제재면제는 6개월 뒤인 오는 7월 18일까지 유효하다.

/정현정 인턴기자 jnghnji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