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전문] 조병규, ‘해투4’ 윤세아 발언 논란 사과..“경솔했다, 깊이 반성 중”

  • 정다훈 기자
  • 2019-02-01 18:55:47
  • TV·방송
배우 조병규가 ‘해피투게더4’에서 윤세아와 관련된 발언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1일 조병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난생 처음 예능 녹화를 하고 경험이 없고 의욕만 앞서다보니 선배님에 대한 언행에 있어 신중하지 못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다.

이어 “저 역시 방송을 보고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경솔했던 저의 모습에 깊이 반성했다. 실망을 안겨드려 머리 숙여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앞으로 더 많이 배우고 노력하면서 발전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전문] 조병규, ‘해투4’ 윤세아 발언 논란 사과..“경솔했다, 깊이 반성 중”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앞서 조병규는 지난 1월 31일 방송된 ‘해피투게더4’, ‘캐슬의 아이들’ 특집에 출연해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에서 엄마와 아들로 호흡을 맞춘 배우 윤세아를 언급하며 “선배님은 엄마라고 하기에는 너무 예쁘다. 그래서 상대역으로 꼭 만나고 싶다”고 발언하며 논란을 빚었다.

이어 그는 “윤세아와 “집주인 아줌마와 하숙생의 러브스토리로 만나고 싶다. 아주머니는 미혼이고 처음 만나는 장소는 부동산이다”라고 위험한 발언을 해 네티즌들의 질타가 이어지기도 했다.



→다음은 조병규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조병규입니다.

난생 처음 예능 녹화를 하고 경험이 없고 의욕만 앞서다 보니 선배님에 대한 언행에 있어 신중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저 역시 방송을 보고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경솔했던 저의 모습에 깊이 반성했습니다.

실망을 안겨드려 머리숙여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앞으로 더 많이 배우고 노력하면서 발전하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죄송합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