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해외 원조 거부한 마두로...경제난 부메랑 될까

군부, 콜롬비아 국경 다리 봉쇄
마두로 "우리는 거지국가 아니다"
美 등 해외 지원 땐 내정 간섭
퇴위 빌미줄 가능성 원천 차단
외신 "인도주의 지원까지 끊기면
남은 지지세력마저 돌아설 것"

  • 노현섭 기자
  • 2019-02-07 17:15:17
  • 정치·사회
해외 원조 거부한 마두로...경제난 부메랑 될까
6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타치라와 콜롬비아 쿠쿠타를 연결하는 티엔디타스 다리 위 도로가 베네수엘라군이 해외원조를 차단하기 위해 배치한 유조탱크와 화물 컨테이너로 완전히 가로막혀 있다. /쿠쿠타=AFP연합뉴스

해외 원조 거부한 마두로...경제난 부메랑 될까

베네수엘라 정부가 ‘임시 대통령’을 자처하는 후안 구이도 국회의장이 국제사회에 요청한 인도주의적 해외원조를 차단하기 위해 국경 다리를 전면 봉쇄하는 초강수를 뒀다. 극심한 경제난에 시달리는 베네수엘라에 국제사회가 속속 원조 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해외의 지원이 내정 간섭은 물론 퇴위의 빌미가 될 것을 우려하는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민생과 직결될 원조물자를 필사적으로 차단하고 나선 상황이다. 하지만 연간 인플레이션 100만%라는 경제붕괴 현실을 감안할 때 마두로 정권의 해외원조 차단은 조만간 한계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마두로 정권의 든든한 지지기반으로 알려진 러시아에서도 붕괴 직전의 베네수엘라 경제상황으로 마두로 정권의 지속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는 신호가 나와 정국이 급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6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들은 전날 콜롬비아 국경도시인 쿠쿠타와 베네수엘라 우레나를 연결하는 티엔디타스 다리에 컨테이너 2개와 유조탱크 1개가 설치돼 다리 위 3개 도로를 완전히 가로막았다고 전했다. 베네수엘라 국경수비대가 설치한 이 장애물로 다리의 차량 통행이 전면 차단됐으며 다리 위에는 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감시 카메라까지 설치됐다. 쿠쿠타는 브라질·베네수엘라의 국경과 특정되지 않은 카리브해의 한 섬과 함께 국제사회의 원조물품이 집결하는 장소다.

이날 국경지대에 등장한 대형 장애물은 마두로 대통령이 과이도 의장이 요청한 국제사회의 지원을 막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국제사회의 지지를 등에 업은 과이도 의장은 자국의 경제난으로 인한 생필품·의약품 부족사태 등을 해결하기 위해 국제사회에 인도주의적 원조를 호소했다. 이에 미국이 2,000만달러, 캐나다는 4,000만달러의 원조를 약속했고 독일과 유럽연합(EU) 등과 기관들도 지원 의사를 밝혔다.

해외 원조 거부한 마두로...경제난 부메랑 될까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AFP연합뉴스

하지만 마두로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지원을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다. 그는 최근 브라질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원조물품 전달은 미국의 군사개입을 위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아프가니스탄·이라크·리비아·시리아처럼 제국주의는 죽음을 야기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4일 국영TV 연설에서도 “우리는 거지국가가 아니다”라며 국제사회의 지원을 거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CNN은 “정치적 압박을 받고 있는 마두로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인도주의적 지원이 내정간섭과 퇴위의 빌미가 될 것으로 생각해 지원을 막고 있다”고 분석했다. 해외원조를 허용할 경우 국제사회가 임시 대통령으로 인정한 구이도 의장의 영향력이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날 베네수엘라 외무부는 국제지원에 대해 “서방국가들이 마두로 정권을 전복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하지만 베네수엘라의 경제상황을 고려할 때 해외원조 차단은 오히려 마두로 정권의 지지기반을 약화시키는 요인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마두로를 전폭 지지해온 러시아가 마두로 정권의 생명력에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는 보도마저 나오는 상황에서 인도주의적 지원까지 끊길 경우 그나마 남은 지지세력마저 돌아설 수 있다는 것이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러시아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가 마두로 정권에 대한 지지의사를 철회하지는 않았지만 베네수엘라의 경제상황 때문에 마두로 정권이 지지를 잃고 있다는 점을 점차 의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블라디미르 자바로프 러시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부위원장도 “안타깝게도 마두로 정권에는 시간이 없다”며 “경제위기가 악화하는 상황에서 사회 분위기는 빠르게 변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베네수엘라 정부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한 후 아무런 공식 조치나 발언도 하지 않고 있다.

베네수엘라는 살인적인 물가 상승, 식료·의약품 등 생필품난과 정정불안 등으로 2015년 이후 인구의 10%에 육박하는 300만명이 조국을 떠나 콜롬비아나 페루 등 인근 국가로 이주한 상태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