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베네수엘라 특사 "대화할 시간 지났다"…마두로 퇴진 압박

"베네수엘라의 대통령은 과이도 뿐"
美 지원 구호물품 베네수엘라 국경 도착…마두로, 국경 다리 봉쇄

  • 노진표 기자
  • 2019-02-08 09:26:27
  • 정치·사회

베네수엘라, 마두로, 과이도, 엘리엣 에이브럼스, 특사

美 베네수엘라 특사 '대화할 시간 지났다'…마두로 퇴진 압박
베네수엘라 상황과 관련해 발언하는 미국 국무부의 엘리엇 에이브럼스 베네수엘라 담당 특사/AP=연합뉴스

미국 국무부의 엘리엇 에이브럼스 베네수엘라 담당 특사가 7일(현지시간) “마두로와 대화할 시간은 오래전에 지났다”며 그의 퇴진을 압박했다.

에이브럼스 특사는 이날 국무부에서 브리핑을 갖고 “베네수엘라의 대통령은 후안 과이도 뿐”이라며 마두로가 물러나는 것과 관련한 협상 외에는 대화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23일 ‘임시 대통령’임을 선언한 과이도 국회의장이 이끄는 과도 정부에 마두로가 권력을 이양하고 떠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마두로를 ‘전직 대통령’이라고 지칭했다. 에이브럼스 특사는 다른 국가들에 대해서도 마두로가 아닌 과이도 임시 대통령을 상대할 것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전했다.

에이브럼스 특사는 이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마두로 정권의 통제 아래에 있는 베네수엘라 일부 국회의원들에게 미국 여행을 금지하는 제재를 가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베네수엘라 국경으로 원조 물자를 이동할 것”이라며 “물자가 국경을 넘도록 허용되기를 희망하지만 억지로 들어가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반정부 운동을 이끄는 과이도 의장은 자국의 식품·의약품 부족 사태 등을 해결하기 위해 국제사회에 인도주의적 원조를 호소한 바 있다. 이에 미국과 캐나다, 유럽연합(EU) 등이 원조를 약속했다.

EU의 지원 아래 국제 중재 국가들의 첫 회의가 열린 이날 미국이 지원한 인도주의적 구호 물품 100t을 실은 트럭들은 베네수엘라와 접한 국경 도시인 콜롬비아 쿠쿠타에 도착했다. 하지만 마두로는 해외 원조를 거부한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고 베네수엘라 정부는 국경 다리를 봉쇄했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