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SE★이슈] 서유리, 성형의혹 직접 해명 “안병증 최종 완치···여전한 셀기꾼일 뿐”

  • 최주리 기자
  • 2019-02-13 16:55:04
  • TV·방송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일각의 성형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서유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불거진 성형 의혹을 부인하는 글을 남겼다. 그는 “오래 앓아왔던 갑상선 항진증의 합병증인 안병증을 불과 얼마 전에 최종적으로 완치했다”며 “예전의 눈을 찾은 기쁨에 잘 나온 사진을 여럿 올렸는데, 사진이 과도하게(?) 잘 나오는 바람에 많은 분들께 성형의혹을 드린 게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SE★이슈] 서유리, 성형의혹 직접 해명 “안병증 최종 완치···여전한 셀기꾼일 뿐”

그는 “결론은 성형하지 않았다. 예전의 눈을 되찾았고, 여전한 셀기꾼(셀카 사기꾼)이며 다이어트는 계속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유리는 과거에도 갑상선 항진증으로 인해 성형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2016년 12월 MBC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모습 때문에 보톡스 시술 의혹이 제기되자 서유리는 “얼굴에 보톡스를 넣을 시간도 없다. 최근 갑상선에 문제가 생겨서 1년 동안 약을 먹어야 하는데 그 영향으로 부었다”며 투병 중임을 알렸다.

이후 성형 의혹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글을 SNS에 남긴 바 있다. “최근 병원 검진을 받은 결과 갑상선기능항진증 진단을 받았고, 현재 살이 찌고 얼굴이 붓는 부작용을 겪고 있다”고 전한 것.

서유리는 “두어 달 전 갑상선 항진증(그레이브스병)을 진단받고 본격 치료를 시작했다”며 “이 병에는 안구돌출 증상까지 동반되는 경우가 많은데, 나 역시 그 증상이 동반돼 안구돌출치료를 병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저의 병증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는 죄송하다. 외모가 변하는 병증”이라며 “열심히 치료받겠다. 조금만 이해해주시고 조그만 응원이라도 해주면 많은 힘이 날 것 같다. 세상의 모든 그레이브스병 환자분들 파이팅챙겨 먹고 약 잘 챙겨먹고 힘내요”라고 말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