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버닝썬 애나 "걸어다니는 시한폭탄" 최근 극도로 불안해 해

  • 이정민 기자
  • 2019-03-20 08:14:14
  • 사회일반


버닝썬 애나 '걸어다니는 시한폭탄' 최근 극도로 불안해 해
YTN 방송화면

클럽 버닝썬의 마약 공급책으로 알려진 중국인 여성 애나의 모발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가운데, 그의 실체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9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버닝썬’에서 마약류를 투약·유통한 의혹을 받고 있는 애나의 모발을 정밀검사한 결과 마약류인 엑스터시와 카테민에 대해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클럽의 한 관계자는 “애나는 나이는 어리지만 예쁜 데다 일을 잘했다”며 “일반적인 테이블보다 고가의 손님을 많이 받았기 때문에 저스트팀에서도 유능하기로 손꼽혔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전직 마약류 유통업자는 “애나가 지금 걸어다니는 시한폭탄이 돼 있다”면서 “걔가 무슨 말을 언급하냐에 따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튀어나올 수 있는지 모른다”고 했다. 또 최근까지 메신저로 연락을 했다는 지인은 애나가 극도로 불안해 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애나는 올해 나이 26세 중국인으로 지난해 서울 모 대학 연기학과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버닝썬 클럽에서 중국인 VIP 고객을 유치하는 등 클럽 MD로서 활동했다.

/이정민기자 ljm01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