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애나 고객들 “갑자기 5분 뒤에 눈 다 풀리고 등장” “주머니에서 약 꺼내 권유”

  • 홍준선 기자
  • 2019-03-20 09:09:45
  • 사회일반
애나 고객들 “갑자기 5분 뒤에 눈 다 풀리고 등장” “주머니에서 약 꺼내 권유”
애나 고객들 “갑자기 5분 뒤에 눈 다 풀리고 등장” “주머니에서 약 꺼내 권유”

‘버닝썬’ 고객들을 상대로 한 ‘마약 공급책’ 의혹을 받는 20대 중국인 여성 애나에 대한 제보가 전해지고 있다.

지난 19일 MBC의 보도에 의하면 경찰 조사 당시 애나가 진행한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중국인 애나는 ‘버닝썬’ 사태가 터진 직후 제보자들에 의해 ‘마약 공급책’으로 지목되면서 의혹에 휩싸였다.

‘버닝썬’ 고객들은 애나를 ‘마약 공급책’으로 지목하며 “중국인 지인들이 ‘애나’라는 여성에게 K로 불리는 흰색 알약을 받았다. 지갑이나 주머니에서 약을 꺼내 손님에게 권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버닝썬’ 보안요원으로 근무한 전 직원 A씨는 클럽 VIP 고객들이 호텔 1층 로비의 장애인 화장실 등에 한꺼번에 몰려들어 간 뒤 비정상적으로 비틀대며 나오는 모습을 수차례 목격했다고 밝혔다.

전 직원 A씨는 “맨 정신인 사람이 갑자기 5분 10분 뒤에 나타나선 눈도 다 풀리고 휴지로 막 코 닦고 그랬다. 코가 막 질질 새서 쭉 늘어질 정도로 콧물이 나오더라”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중국은 내국인, 외국인 구분 없이 동일한 기준으로 마약 사범에 대한 무거운 처벌을 집행하고 있다.

또한, 1kg 이상을 가지고 있을 경우 무조건 사형이다.

그러나 한국에서 외국인이 마약을 유통하거나 투약했다면 형사처벌을 받으며 형사처벌을 받을 때까지는 출국이 정지된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홍준선기자 hjs0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