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봄이 오나 봄’ 오늘(21일) 밤 마지막회...엄지원x이유리! 다시 몸 되찾을 수 있을까?

  • 최주리 기자
  • 2019-03-21 08:01:18
  • TV·방송
‘봄이 오나 봄’ 이유리와 엄지원이 체인지 사실을 더 이상 숨기지 않고 당당히 드러냈다.

몰입도 높은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TV 앞으로 불러모으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이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29, 30회가 각각 닐슨 수도권 기준 29회 4.4%, 30회 5.3% 의 시청률을 보였다.

어제 방송에서 김보미(이유리 분)는 뉴스 생방송 도중 이봄(엄지원 분)의 몸으로 변했고 이봄은 기자회견을 진행하던 중에 김보미의 몸으로 바뀌는 장면으로 전국민에게 체인지의 비밀을 들키게 되면서 첫 장면부터 긴장감 넘치는 전개가 이어졌다.


‘봄이 오나 봄’ 오늘(21일) 밤 마지막회...엄지원x이유리! 다시 몸 되찾을 수 있을까?

또한 봄일(김남희 분)과 봄삼(안세하 분)이 김보미와 이봄이 체인지 저주로부터 벗어날 수 있게 만들어 줄 체인지 약물을 제조하는 데에 성공했지만 이내 CIA와 박윤철(최병모 분)에게 진짜 약을 빼앗기게 되면서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을 극에 집중하게 만들었다.

이후 김보미와 이봄은 각각 뉴스 생방송과 기자회견 도중 몸이 바뀌는 와중에도 덤덤하게 체인지 비밀을 알리며 가짜 약물로 CIA와 박윤철을 유인했고 가까스로 진짜 약물을 찾는데 성공했다. 마침내 김보미와 이봄이 서로를 마주하고 체인지 약물을 마시는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면서 두 사람이 체인지 저주에서 벗어날 수 있을 지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늦출 수 없게 했다.

이에 어제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헉 이제 드디어 몸을 되찾는 건가요...’, ‘오늘도 시간 가는 줄 몰랐네’, ‘벌써 내일이 끝이라뇨 ㅠㅠ’, ‘봄이 오나 봄 보는 낙에 살았는데 끝나면 이제 무슨 재미로 살지’, ‘김보미, 이봄 마지막까지 화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종 잡을 수 없는 전개와 배우들의 흥미진진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봄이 오나 봄’은 오늘(21일) 밤 10시에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