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직접 본 모하비에 감탄 연발"…서울모터쇼 현장 속으로
지난달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기아자동차가 걸그룹 블랙핑크와 함께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있다./성형주기자




지난달 29일 개막한 ‘2019 서울모터쇼’가 이동수단의 미래를 직접 확인하러 온 관람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서울모터쇼는 OICA(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가 공인한 우리나라 유일의 국제모터쇼로 1995년 제1회 서울모터쇼 개최 이래 2년에 한 번씩, 올해로 12회째를 맞았습니다. 총 참가업체는 227개로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합니다.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개막일인 29일에 3만4,000여명, 첫 주말인 30일과 31일에 각각 10만1,000여명, 12만명이 찾아 누적 관람객 수가 25만5,000여명을 돌파했습니다. 이는 2017서울모터쇼 대비 10% 이상 늘어난 수치입니다.

“직접 본 모하비에 감탄 연발” 서울모터쇼 현장 속으로
높은 인기를 증명하듯 현장은 곳곳에서 울리는 감탄 소리와 사진 셔터 소리가 끊이질 않습니다.

총 270여 대가 전시된 이번 모터쇼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친환경차를 대거 내세운 게 특징인데요. 전시장 곳곳에 자율주행과 전기차를 체험해볼 수 있는 행사가 많이 마련돼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현장을 찾은 한 여성 관람객은 “전기차를 처음 타봤는데 생각보다 너무 조용하고 승차감도 좋아서 아이들이 너무 좋아했다”며 “다양한 자동차와 함께 체험행사도 많아서 다음에도 꼭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모토쇼에는 현대·기아·한국지엠·르노삼성·쌍용·제네시스 등 국내 브랜드와 랜드로버·렉서스·마세라티·메르세데스-벤츠·BMW 등 수입 14개 등 20개의 세계적인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해 기술력을 뽐내고 있습니다.



지난달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기아자동차가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있다./성형주기자


기아차는 플래그십 SUV 모하비를 바탕으로 한 ‘모하비 마스터피스 콘셉트’와 소형 SUV ‘SP 시그니처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올해의 친환경차 대상’을 수상한 쏘울 부스터 EV를 전시하면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특히 새 옷을 입은 모하비가 현대차의 동급 모델인 ‘팰리세이드’를 따라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현대차는 지난주 출시한 신형 쏘나타의 1.6 터보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이면서 인기몰이에 나섰습니다. 콘셉트카인 ‘N 퍼포먼스 카’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지난달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BMW/MINI가 신차를 공개하고 있다./성형주기자


수입차의 영원한 맞수인 메르세데스-벤츠와 BMW도 ‘SUV 대형화’ 흐름에 동참했습니다. 벤츠는 올해 상반기 국내시장에 투입되는 ‘더 뉴 GLE’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했고, BMW는 6년 만에 풀체인지을 거친 ‘뉴 X5’와 국내 판매를 앞둔 ‘뉴 X7’을 나란히 선보였습니다.

마틴 슐즈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품&마케팅부문 부사장이 지난달 28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 모터쇼 미디어 공개 행사에서 코리아 프리미어 모델 ‘더 뉴 GLE’를 소개하고 있다./박시진기자


오는 4월7일까지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Sustainable Connected Mobility)’을 주제로 열리는 2019서울모터쇼. 그 현장 속으로 함께 가보시죠. /김경훈기자·영상편집=정선은 인턴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