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스틱 밟은 채로 스윙해보세요

<34>어드레스 밸런스
몸 앞으로 쏠리면 섕크 위험신호
스틱 앞뒤로 움직이지 않게 해야

  • 박민영 기자
  • 2019-04-04 14:25:08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스틱 밟은 채로 스윙해보세요

필드나 연습장에서 갑작스럽게 샷 난조가 찾아와 당황한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페이스 안쪽에 맞아 섕크가 나기도 하고 반대로 페이스 바깥쪽에 맞아 볼이 엉뚱한 곳으로 날아갈 때도 있지요. 페이스의 중앙인 스위트 스폿(또는 스위트 에어리어)으로 맞혀야 원하는 방향과 거리를 얻을 수 있습니다.

평소와 다름없이 스윙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섕크가 나거나 헤드가 열리고 닫힌다면 어드레스 밸런스를 점검할 필요가 있습니다. 간과하기 쉬운 스윙의 기본입니다. 스윙 궤도가 정상이라도 너무 강하게 볼을 때리려고 하거나 경사지에서 칠 때 몸이 앞뒤 방향으로 흔들리면서 미스 샷이 발생하는 것이지요. 균형만 잘 잡아도 정타 비율을 크게 높일 수 있습니다.

스틱이나 가늘고 긴 막대를 이용하면 스스로 밸런스를 체크하고 연습할 수 있습니다. 발바닥의 움푹 들어간 아치 부분으로 스틱을 밟고 서서 어드레스를 취합니다. 이 상태에서 스윙을 하면서 발아래 스틱의 움직임을 느껴봅니다. 스틱이 앞이나 뒤로 밀려 움직이는지 확인하는 것입니다. 스틱이 발 뒤쪽으로 움직이고 몸이 앞으로 쏠리는 느낌이라면 섕크가 발생하기 쉽습니다. 몸이 앞이나 뒤로 쏠리지 않도록 하면서 스윙을 하고 이때의 밸런스 감각을 몸에 익히시기 바랍니다. 눈을 감고 빈 스윙을 해보면 더 잘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KLPGA 정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