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종합] ‘다시,봄’ 이청아X홍종현, 어제의 어제로 인생 역주행 “따뜻한 시간여행”

  • 정다훈 기자
  • 2019-04-08 17:25:47
  • 영화
하루씩 거꾸로 흘러가는 타임 리와인드(Rewind)영화 ‘다시, 봄’이 특별한 시간여행을 선물한다. 특정한 시간이 아닌, 바로 내가 살았던 어제를 다시 한 번 살 수 있는 특별한 시간여행이다. 독특한 설정과 희망과 위로를 건네는 영화 ‘다시, 봄’이 베일을 벗었다.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다시, 봄’(감독 정용주)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배우 이청아, 홍종현, 박경혜, 박지빈 그리고 정용주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종합] ‘다시,봄’ 이청아X홍종현, 어제의 어제로 인생 역주행 “따뜻한 시간여행”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다시,봄’ 이청아X홍종현, 어제의 어제로 인생 역주행 “따뜻한 시간여행”
/사진=양문숙 기자

하루씩 어제로 돌아가는 특별한 시간여행 영화 ‘다시 봄’은 딸을 잃은 여자가 중대한 결심을 한 그날, 어제로 하루씩 거꾸로 흘러가는 시간을 살게 되면서 인생 두 번째 기회를 얻게 된 타임 리와인드 무비. 웹툰작가 라라시스터의 동명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어제로 하루씩 흘러가는 타임 리와인드 라는 참신한 소재와 인생의 두 번째 기회를 얻게 된 스토리가 전하는 감성으로 완성된 특별한 시간여행 영화다. 정용주 감독은 “시간 여행의 시작이 특정한 사건이 아니기 때문에 서사가 굉장히 중요했다. 이청아와 홍종현이 연기하는 남녀 주인공의 악연이 인연으로 바뀌는 데 중점을 뒀다”고 연출 포인트를 설명했다.

이어 “이 영화는 미래, 현재, 과거의 시간이 공존한다는 세계관에서 출발했다”며 “촬영 감독님과 이야기 나눈 부분도 시간 여행과 현재로 돌아오는 지점이다. ”고 밝혔다.

이청아는 하루씩 어제로 흐르는 시간을 살게 된 주인공 은조 역을, 홍종현이 시간여행에 관한 미스터리한 키를 쥔 남자 호민 역을 맡았다. 또 박경혜가 은조의 시간여행을 유일하게 믿어주는 동생 미조 역을, 박지빈이 은조에게 시간여행의 힌트를 던져주는 남자 준호 역을 맡았다.

이청아는 미래를 바꾸기 위해 노력하는 여주인공 ‘은조’로 나섰다. 그는 “여타 타임루프 소재 작품과 다르게 ‘다시, 봄’은 주인공에게 아무런 능력이 없다. 자신이 왜 타임여행을 시작했는지조차 모른다. 미래로는 가지 못하고 여태까지 살아왔던 과거로만 돌아갈 수 있는 점이 영화의 다른 점이다”고 전했다.

이어 “영화를 찍으며 처음에는 무력감을 느꼈다”며 “보통 다른 시간여행자는 선택을 바꿀 수 있는데 저는 그렇지 않았다. 마치 12시만 되면 바뀌는 신데렐라 같았다. 이후에는 오히려 그 과정을 통해 느낀 바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은조’는 삶에 치인 싱글맘이자 워킹맘이다. 미혼인 이청아는 엄마 경험을 해보지 못한 것에 대해, “부담이 됐다. 엄마가 아닌 딸로만 살아왔기 때문이다. 주변에 먼저 엄마가 되거나 가족에게 인터뷰를 했다. 그런데 인터뷰를 할수록 초조해지더라”고 작품을 위해 준비한 노력을 전했다.

[종합] ‘다시,봄’ 이청아X홍종현, 어제의 어제로 인생 역주행 “따뜻한 시간여행”

[종합] ‘다시,봄’ 이청아X홍종현, 어제의 어제로 인생 역주행 “따뜻한 시간여행”

이청아는 엄마와의 에피소드가 큰 도움을 줬음을 털어놨다. 그는 “그러다 불현듯 엄마와 다퉜던 날이 생각났다. 제가 ‘엄마는 엄마가 왜 그래’라고 하니 엄마께서 ‘엄마도 엄마 처음해봐서 잘 몰라’라고 하셨다. 그때부터 부담을 좀 덜게 된 것 같다. 저만의 엄마를 만들고자 노력했다”고 언급했다.

홍종현은 시간 여행의 미스터리한 키를 쥔 남자 호민을 맡았다. 유도 국가대표선수를 준비하며 부상투혼을 하기도 했다. 홍종현은 “시간이 허락하는 한 체육관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려고 했다” 며 “유도 장면 촬영 이틀 전에 무리를 해서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 통증 때문에 현장에서 욕심만큼 하지 못한 아쉬운 면이 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홍종현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부분은 ‘진심’ 이었다. 은조의 시간여행이 중점적으로 이야기가 전개되기 때문에, 호민이의 인생 그래프를 정확히 이해하는 게 필요했다. 홍종현은 “호민이의 인생 그래프를 나름대로 그려봤고, 많은 생각을 했다. 호민이가 열정을 가지고 했던 시절, 힘들어서 극단적 선택을 했던 시절 등등 그런 것들을 많이 생각하면서 촬영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만약’이 전하는 희망, 이로 인한 나비효과처럼 발생한 위로와 공감을 선사하는 ‘다시, 봄’은 오는 17일 개봉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