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갑들의 온갖 갑질 날려버릴 '장풍'을 쏴라

  • 최상진 기자
  • 2019-04-08 15:53:58
  • TV·방송
[종합]'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갑들의 온갖 갑질 날려버릴 '장풍'을 쏴라
배우 김동욱,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설인아가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양문숙 기자

온갖 갑질로 가득한 회사에 시원하게 사이다를 먹일 드라마가 등장했다.

일하다 돈 떼이고, 잘리고, 다치는 세상. 이런 회사의 갑질을 무지하지 말자고, 대놓고 싸우자는 조장풍의 파란만장한 대결이 다가온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벼랑 끝까지 몰린 ‘을’이 찾는 마지막 보루, 근로감독관을 소재로 갑질의 현실을 고발하는 동시에 나쁜 회사를 응징하며 시원한 매력을 선사할 계획이다.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월화 미니시리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박원국 연출과 배우 김동욱,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설인아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작품은 힘없는 을들을 위한 비현실적인 판타지, 현실에 없지만 있을 것 같은 히어로의 통쾌한 활약상을 그린다. 박원국 감독은 “시청자들이 실제 느꼈던 애환을 시원하게 해결해주는 활약상이 잘 표현돼 기존 작품들과 차별화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야기는 실제 사건에서 모티프를 얻었다. 예고편에서도 갑질 폭행 등 익숙한 장면이 등장한다. 박 감독은 “우리가 사회에서 겪는 문제를 통해 공감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면 주제가 어렵게 받아들여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호쾌하고 만화적으로 해결하는 방식을 보여줌으로써 시청자께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종합]'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갑들의 온갖 갑질 날려버릴 '장풍'을 쏴라
배우 김동욱, 김경남, 류덕환이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양문숙 기자

주인공 조진갑 역의 김동욱은 제목부터 강렬했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그는 “결정적이었던 부분은 대본 첫장에 감독님께서 작품의 메시지와 함께 하고 싶은 이유를 적어주셨던 것”이라며 “사회풍자활극이지만, 임하는 이들은 진지한 자세여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감독님께서 보여주신 진지함과 진심에 감동받았다”고 말했다.

전직 유도선수의 몸을 표현하기 위해 김동욱은 10㎏이나 몸을 불리는 열정을 불태웠다. 그는 “촬영 직전 9㎏까지 찌웠다가 촬영 중 10㎏까지 불어났다. 지금은 왔다갔다 한다”며 “운동하다 쉬고 있는 아재느낌이 필요하다는 감독님 말씀에 최선을 다해 먹고 운동하며 체중을 불렸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를 이어받은 박 감독은 “나도 고통분담 차원에서 10㎏를 불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불합리한 사회에 강력한 한 방을 날린다는 점에서 KBS2 ‘김과장’과의 유사점도 보인다. 김동욱은 “김과장 캐릭터와 조진갑은 나이와 외모와 체중이 다르다”고 재치있게 받아진 뒤 “우리는 나름의 통쾌한 액션이 많다. 그 작품에서 공감했던 부분도, 우리만의 재미있는 부분도 만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참고 참다 뚜껑 열려버린 이들의 ‘직장 갑질’과의 전쟁을 그린 MBC 월화 미니시리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8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최상진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