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애들 생각' 최환희 "지금은 배우가 꿈이라 말할 상황 아냐"

  • 최상진 기자
  • 2019-04-09 15:32:46
  • TV·방송
[현장]'애들 생각' 최환희 '지금은 배우가 꿈이라 말할 상황 아냐'
최환희가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에서 열린 tvN 새 예능프로그램 ‘사춘기 리얼 Talk - 애들 생각’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양문숙 기자

연예계 진출의 본격적인 신호탄일까.

故 최진실과 조성민의 아들 최환희가 10대들의 이야기를 대변하는 프로그램의 맏형으로 출연해 방송에 첫 발을 내디뎠다. 그는 “아직 다른 방송에 출연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으나 연예계 진출에 대해 크게 부정하지 않았다.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에서 tvN 예능 ‘애들 생각’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김유곤CP와 박미선, 최환희, 송지아, 홍화리, 박민, 김수정, 박민하, 배유진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애들 생각’은 부모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자녀의 행동을 대변하고 진단하는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출신 유선호, 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 ‘아빠 어디가’ 출신 송지아, 야구 코치 홍성흔의 딸이자 아역배우 홍화리, 박종진앵커의 딸 박민, 정답소녀 김수정, 박찬민 아나운서의 딸 박민하, 모델 배유진까지 8명의 10대 자문단이 출연해 열띤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사춘기 자녀를 둔 의뢰인 가족의 일상을 본 뒤 10대 자문단이 가정의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첫 방송에는 이윤성-홍진호 부부의 가정을 진단한다.

어느덧 키가 180 가까이 자랐다는 최환희는 부쩍 어른스런 모습으로 동생들을 챙겼다. 그는 “방송에 나오지 않은지 오래돼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해하시는 분들도 많았을 것”이라며 “맏형 역할을 해보지 않았는데 배우는 것도 있고 즐길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고 계기를 설명했다.

[현장]'애들 생각' 최환희 '지금은 배우가 꿈이라 말할 상황 아냐'
최환희, 박민, 배유진이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에서 열린 tvN 새 예능프로그램 ‘사춘기 리얼 Talk - 애들 생각’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양문숙 기자

이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연예계 진출을 생각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확실히 배우가 꿈이라 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며 “지금은 내가 하고 싶은 것을 찾아서 할 수 있게끔 노력하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을 통해 다른 방송에 출연할 계획은 없다. ‘애들 생각’은 특별한 경험으로 만들어보자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고정 예능 출연에 주변인들의 응원도 쏟아졌다. 최환희는 “홍진경 이모나 이영자 이모도 방송에 나간다는 이야기를 듣고 ‘잘 할 수 있으니 걱정말라’ 응원해주셨다”며 “동생도 나만 나가니까 질투 날 수 있는데 착한 아이다 보니 ‘잘하고 오라’고 응원해준다”고 말했다.

출연자 중 전투력이 가장 좋은 멤버로는 박민을 손꼽았다. 그는 “박민은 말로 못 당한다. 말이 빠르고 마치 빨려가는 느낌”이라고 셜명했다.

프로그램 취지를 설명하면서는 “보통 사춘기가 왔다면 사나워지고 난폭해지기도 하기에 부모도 덩달아 화내기도 하는데, 가만히 지켜보고 더 많은 사랑으로 감싸주셨으면 한다”는 어른스런 생각을 전했다.

한편 촌철살인, 재치 넘치는 10대 자문단의 활약이 돋보이는 tvN ‘애들 생각’은 9일 오후 8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최상진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