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외칼럼

[시로 여는 수요일] 냉이꽃

  • 2019-04-09 17:32:35
  • 사외칼럼
[시로 여는 수요일] 냉이꽃

-송찬호

박카스 빈 병은 냉이꽃을 사랑하였다

신다가 버려진 슬리퍼 한 짝도 냉이꽃을 사랑하였다

금연으로 버림받은 담배 파이프도 그 낭만적 사랑을 냉이꽃 앞에 고백하였다

회색 늑대는 냉이꽃이 좋아 개종을 하였다 그래도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에 긴 울음을 남기고 삼나무 숲으로 되돌아갔다

나는 냉이꽃이 내게 사 오라고 한 빗과 손거울을 아직 품에 간직하고 있다

자연에서 떠나온 날짜를 세어본다

나는 아직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나도 냉이꽃 앞에 줄 서던 난봉꾼 몇을 알고 있다. 한 생을 하얗게 태우고도 속은 아직 검다며 냉이꽃 귓가에 식은 휘파람 불던 연탄재를 본 적 있다. 달콤한 제 심장을 누군가 송두리째 꺼내간 줄도 모르고 유통 기한 지난 사랑을 고백하던 통조림 깡통을 본 적 있다. 마음을 보여준답시고 왈칵 앙금을 토하던 막걸리병을 본 적도 있다. 녹슬고, 썩고, 비리고, 구린 것들의 수작을 견디며 봄마다 도심의 공터까지 찾아오는 까닭을 냉이꽃에게 물어보았다. 일곱 가지 보석을 박은 빗과 손거울을 사러 떠났던 당신을 데리러 왔다고. 바람참빗과 호수손거울만으로도 충분하니 어서 보드라운 고향 흙가슴으로 돌아가자고. <시인 반칠환>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