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 승리 단톡방 '집단강간' 정황, 정준영 안 나가서 싹 걸렸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정현 변호사 '황금폰' 비밀 추가 폭로
4~6명 참여 '집단강간' 정황 고발, 피해자 "조사 받겠다"
단톡방은 승리 주축, 2개월여마다 '폭파' 뒤 새 단톡방 열어 관리

  • 김진선 기자
  • 2019-04-12 00:23:11
  • TV·방송
[종합] 승리 단톡방 '집단강간' 정황, 정준영 안 나가서 싹 걸렸다

정준영의 황금폰을 처음으로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10건 정도의 강간 정황을 폭로했다.

11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출연한 방정현 변호사는 정준영 단톡방 몰카 사건을 ‘한국형 마피아’에 빗대 설명했다.

그는 “K-POP으로 대변되는 열풍에 연예인이 부를 쌓고, 더 많은 부를 위해 공권력과 결탁하는 신종 마피아 같은 느낌을 받았다”며 “(피해 여성들이) 강간을 당한 영성, 사진, 대화내용이 있다”고 말했다.

방 변호사는 여성들이 의식 없는 상태에서 촬영된 영상과 사진이 10여건 있고, 피해자들과 접촉한 결과 본인들은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피해자들은 자신이 강간당한 사실을 모르는 경우가 많아 GHB(물뽕)를 이용한 강간을 의심했다.

그는 “(피해자들이) 눈을 감고 정신도 없고 축 쳐져있었다. 누가 봐도 명백한 강간”이라며 “약을 먹인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심각해 보였다”고 말했다.

[종합] 승리 단톡방 '집단강간' 정황, 정준영 안 나가서 싹 걸렸다

특수강간이 의심된다고 말한 피해자도 있었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는 단톡방 멤버 중 일부로, 그중에는 연예인도 포함돼 있다. 성행위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4인 정도, 현장에 있던 사람까지 합하면 6명까지 볼 수 있다.

방 변호사는 “여성은 인격체가 아니라 성욕을 채워주는 도구로밖에 보이지 않았다”며 “‘버릴건데’라는 표현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여성들을 도구로 보는 이상 자신의 성욕을 채우고 버리면 된다는 생각을 했던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또 승리는 수개월에 한번씩 단톡방 멤버들에게 “다 나가라”고 한 뒤 방을 새로 만드는 방식으로 관리했다. 방 변호사는 “하나의 채팅방 안에서 대화가 이어진 것이 아니라 중간마다 폭파를 시켰다”며 “그 방에서 정준영은 나가지 않았다. 그래서 모든 사실이 밝혀지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중 한 명은 조사를 받겠다고 나섰다고 그는 전했다. 진행자 이규연이 “가해 용의자는 유명한 사람인가”를 붇자 방 변호사는 “유명한 사람이 맞다”고 전했다.

세간을 충격의 도가니에 빠지게 만든 정준영, 승리, 최종훈, 유인석의 ‘성관계 몰카 단톡방’ 사건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종합] 승리 단톡방 '집단강간' 정황, 정준영 안 나가서 싹 걸렸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