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종합] ‘첫사랑은 처음’ “가장 빛난 순간의 기록” 지수·정채연·진영, 넷플릭스와 만났다

  • 정다훈 기자
  • 2019-04-12 12:54:21
가장 찬란하고 아름다웠던 시절을 담은 청춘물 ‘첫사랑은 처음이라’가 힐링드라마를 예고했다. 처음이라 서툴지만 그래서 더욱 사랑스러운 세 청춘으로 지수, 정채연, 진영이 나섰다.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김란 극본, 오진석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 오진석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종합] ‘첫사랑은 처음’ “가장 빛난 순간의 기록” 지수·정채연·진영, 넷플릭스와 만났다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이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첫사랑은 처음’ “가장 빛난 순간의 기록” 지수·정채연·진영, 넷플릭스와 만났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첫 인생이라서 어렵고, 첫사랑이라서 서툰 생초보들이 한집에 모여 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넷플릭스에서 지난 1월 첫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에 이어 두 번째로 공개하는 8부작 드라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인생의 가장 싱그러운 시간에 대한 기록이다. 오진석 감독은 “저희 작품은 청춘으로 정리가 되는 것 같다. 예쁜 옷을 입고 뭐가 되지 않아도, 그 자체만으로도 예쁜 시절의 이야기자 ,가장 빛난 순간의 기록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오진석 감독은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박장대소는 아니지만 ‘피식’ 슬며시 웃음이 나는 고민과 사랑의 기억들을 담았음을 전했다.

오 감독은 ”저도 20대가 있었고 대학시절이 있었는데 그때만 해도 지금 와서 생각하면 아무것도 아닌 일인데 그때는 밤잠을 설치며 고민하고, ‘왜그랬지’ 싶은 연애도 있었고, 또 어떻게 살아야 할까에 대한 고민도 있었다“ 며 ”그게 다 처음이라서 그런 게 아니었을까 싶다. 진로에 대한 고민도, 뜨거운 사랑도 처음이어서 깊은 고민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청춘’을 소재로 하는 작품이지만 섣부른 위로와 격려는 담지 않는다. 오 감독은 “한국 20대 청춘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담고 싶었다.” 며 “한국에서 많이들 가는 홍대, 연남동 등의 플레이스와 라이프스타일을 담아보자고 생각했다. ”고 전했다. 이어 “청춘들이 뭔가가 되는 것 보다는 각자 삶에서의 반뼘만큼의 성장을 담아보자고 생각했다“고 연출 포인트를 밝혔다.

강아지 같은 ‘멍뭉미’ 매력을 보이는 배우 지수는 ”지금까지와는 좀 더 다른 청춘스럽고 발랄하고 귀여운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 같아서 기대가 된다“라고 캐릭터 변신을 예고했다.

이에 대해 오진석 감독은 ”지수는 약간 어둡고 남성적 역할로는 많이 사람들에게 배우로서 좋은 평가를 받은 친구다. 눈매가 긴 것이 정극에도 어울리는 반면에 가끔 씩 웃으면 ‘댕댕미’ ‘멍뭉미’가 느껴지더라. 그렇게 ‘씩’ 웃는 느낌을 청춘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캐스팅 이유를 전했다.

채연은 남사친과 썸남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첫사랑 그녀 역을 맡았다. 오진석 감독은 ”채연 씨는 화려한 뮤지션인데도 드라마를 보면 제가 생각하는 교회누나 같은 에너지와 이미지가 있어서 한 번 쯤 같이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같이 하게 됐다“고 밝혔다.

[종합] ‘첫사랑은 처음’ “가장 빛난 순간의 기록” 지수·정채연·진영, 넷플릭스와 만났다
배우 정채연(다이아)이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종합] ‘첫사랑은 처음’ “가장 빛난 순간의 기록” 지수·정채연·진영, 넷플릭스와 만났다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 오진석 감독이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현 역할은 가수 출신 진영이 맡았다. 오감독은 “도현은 흔들림이 있는 청춘이다. 얼핏 보면 강단이 있지만 그 내면에는 많은 흔들림이 있다. “ 며 ”그런 청춘의 흔들림을 표현하는데 좋은 마스크와 이미지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기획 단계부터 이미 시즌2를 예정했던 작품. 오진석 감독은 “처음에 16부작으로 대본이 나왔었고, 묘하게도 전반부와 후반부로 나뉘는 지점이 있었다. 전반부가 풋풋한 씨앗이 뿌려지는 지점이라면, 청춘들의 성장이 이뤄지는 부분이 후반부라서 자연스럽게 넷플릭스의 형식과 맞는 지점이 있었다. “고 설명했다.

한편, 지수, 정채연, 진영까지 대세 청춘 배우들의 활약이 기대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4월 18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