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김재욱, 악연이 인연으로..로맨스 본격 시동

  • 김주원 기자
  • 2019-04-12 07:17:12
  • TV·방송
케미 여신 박민영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2회에서 박민영은 ‘성덕미’로 열연, 찰떡 케미를 선보이며 극을 이끌어갔다.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김재욱, 악연이 인연으로..로맨스 본격 시동
사진=: tvN ‘그녀의 사생활’

덕미는 채움 미술관의 새로운 관장으로 부임한 라이언(김재욱 분)과 첫 만남부터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채움 미술관 5주년 기념전과 관련된 서로의 입장이 달랐던 것. 라이언은 자신이 기획하고 큐레이터 경아(서예화 분)가 작성한 기획안을 덕미가 가로챘다고 오해하며 결국에는 덕미를 해고하기까지 했다.

해고를 당한 덕미는 절친 선주(박진주 분), 은기(안보현 분)와 노래방에서 스트레스를 풀었다. 이미 1회에서 덕질 메이트로 웃음을 선사한 박진주와의 케미는 물론 남사친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는 안보현과도 절친 케미를 뽐내며 극에 재미를 더했다.

덕미와 라이언의 설렘 가득한 케미도 화제였다. 라이언은 덕미가 준 민트 초코 음료를 마시고 쓰러졌고, 이를 알게 된 덕미는 병원에서 라이언을 밤새 간호했다. 라이언이 카페인 알레르기가 있다는 것을 모르고 덕미가 커피를 몰래 넣으면서 일어난 사고였다. 덕미는 깨어난 라이언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고, 이미 덕미에 대한 오해가 풀렸던 라이언은 덕미를 용서하며 복직을 권했다. 둘의 악연이 인연으로 이어지며 로맨스의 시작을 알린 순간이었다.

한편 방송 말미에 덕미가 홈마 시나길이 아닌 큐레이터 성덕미로서 시안(정제원 분)을 만나는 장면이 예고되며 앞으로 박민영이 정제원과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상대 출연자와 완벽한 케미를 뽐내며 사랑받았던 박민영인 만큼 앞으로 ‘그녀의 사생활’에서 보여줄 활약에 시청자들의 기대와 관심이 뜨겁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