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주식거래 활동계좌 2,780만개 사상최대

투자심리 회복에 올 78만개 늘어
신용융자 잔액 1조 가까이 증가

  • 박경훈 기자
  • 2019-04-14 15:04:59
코스피와 코스닥이 사상 처음으로 11거래일 연속 동반 상승하는 등 꾸준한 오름세를 보이는 가운데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증시가 상승세를 나타내면서 개인들의 투자 심리가 살아난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주식거래 활동계좌 수는 역대 최대인 2,780만7,854개로 집계됐다.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예탁자산이 10만원 이상이고 6개월간 한 차례 이상 거래한 적이 있는 증권계좌로 대부분 일반 개인투자자가 증권사에 개설하는 위탁매매 계좌다. 주식거래 활동계좌 수는 올해 들어 3개월여 만에 78만여개 증가했고 특히 지난달 28일 하루 동안 증가 수는 7만 8,000여개에 달한다.

개인들의 주식 투자 심리를 나타내는 다른 지표인 신용융자 잔액도 지난해 말 9조 4,000억원대에서 올해 들어 9,800억원 가량 증가해 11일 기준 10조 3,935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코스닥시장 신용융자 잔액이 같은 기간 1조 1,000억원 가량 증가해 5조 6,728억원에 이른다.

최근 증권가에서 증시에 대한 상승 전망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투자 심리 개선이 지속될 지 주목된다. KB증권은 “기업이익의 부진과 작년 주가 급락, 경기 둔화에도 불구하고 주식시장에 대해 긍정적인 관점을 유지하고 있다”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 완화 정책, 미중 무역분쟁 타결 가능성, 중국 경기반등 기대를 근거로 제시했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