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996 근무는 축복"...마윈 발언에 中 젊은층 '부글'

996근로 문화 반감 확산에도 옹호
"자본가 본질 드러내" 비판 거세

  • 박민주 기자
  • 2019-04-14 17:29:41
  • 경제·마켓

마윈, 꼰대, 알리바바, 996

'996 근무는 축복'...마윈 발언에 中 젊은층 '부글'
마윈 알리바바 회장.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이 최근 젊은 중국 근로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고조되는 초과근무 관행 ‘996근무(오전9시부터 밤9시까지 주6일 근무)’를 “거대한 축복”이라고 적극 옹호해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MCP)에 따르면 마 회장은 전날 알리바바 내부행사에서 “만일 당신이 젊었을 때 996을 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느냐”며 “996을 해보지 않은 인생이 자랑스럽다고 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마 회장은 과거 자신이 장시간 근무했던 일들을 언급하며 996문화가 알리바바나 텐센트 같은 오늘날의 중국 거대 기술기업들의 성장에 도움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알리바바와 함께하려면 당신은 하루에 12시간 일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며 “하루에 편안하게 8시간을 일하려 하는 이들은 필요 없다”고 잘라 말했다.

마 회장의 발언은 최근 중국 정보기술(IT) 분야 근로자들 사이에서 보상 없는 상시적 연장근무 관행에 대한 불만이 끓어오르는 가운데 나와 논란이 됐다. 중국 노동법에 따르면 근로자들의 업무시간은 하루 평균 8시간, 주44시간을 넘지 않아야 한다. 하지만 고속성장 중인 중국 IT 기업들에서는 수당 없는 장시간 초과 근무가 일상화돼 있다.

특히 최근 중국에서는 한 프로그래머가 ‘996.ICU’라는 페이지를 개설해 악명 높은 장시간 근무관행 기업으로 알리바바를 비롯해 화웨이·텐센트·바이두·샤오미 등 중국의 주요 기술기업을 지목해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996.ICU는 중국 IT 업계의 개발자들 사이에서 통하는 말로 ‘996근무제를 따라 일하다가는 병원 중환자실(ICU)에 간다’는 뜻에서 지어졌다.

이처럼 996근로문화에 대한 반감이 크게 확산되고 있는데도 마 회장이 이를 옹호하고 나서자 중국 누리꾼 사이에서는 마 회장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는 분위기다. 중국의 한 누리꾼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마 회장이) 베일을 벗고 자본가로서의 본질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