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허창수 "한일관계 좋았을 때 우리 경제도 좋았다"

"日 정·재계 인사와 협력 지속"

허창수 '한일관계 좋았을 때 우리 경제도 좋았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이 냉각된 한일관계의 개선을 위해 일본 정재계 지도자들과 긴밀히 소통하는 등 민간 차원의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15일 전경련이 개최한 한일관계 진단 전문가 긴급 좌담회의 개회사에서 “한일관계는 지난 1965년 국교정상화 후 많은 갈등 속에서도 늘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왔고 한일관계가 좋았을 때 우리 경제도 좋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허 회장은 이를 위해 오는 11월 14∼15일 일본 도쿄에서 한일 재계회의를 개최하는 등 교류를 계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좌담회에는 평행선을 달리는 한일관계의 근본적 원인과 해법 제시를 위해 마련된 것으로 김윤 한일경제협회장,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신각수 세토포럼 이사장(전 외교부 차관), 오코노기 마사오 게이오대 명예교수, 박철희 서울대 교수 등 양국 석학과 기업인 약 170여명이 참석했다.

일본 학계를 대표해 좌담회에 참석한 오코노기 교수는 “한일 양국은 국교정상화 이전 상태로 복귀할 수 없고 사법 절차를 부정할 수도 없다”며 “한국이 먼저 청구권 협정과 무관하지 않은 새로운 한일관계의 틀을 제시해야 하며 정부·기업 참여 재단 설립을 통한 법률적 화해를 실현해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 학계를 대표한 박 교수는 “양국이 공동책임 분담의 원칙에 기반한 대안을 마련하고 정치·외교적 갈등이 한일 경제협력에 직접적 피해를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레이와 시대를 맞아 우주·사이버·해양 등 미래의 새로운 협력 분야에서 가능성을 모색해나가자”고 조언했다.

엄치성 전경련 상무는 “한일 갈등은 안보나 경제 측면에서 득보다 실이 더 큰 만큼 양국관계의 조속한 정상화가 필요하며 특히 한일 정상 간 셔틀 외교가 빨리 복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