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모던 패밀리' 김지영, 깜짝 체중 고백 "둘째 임신 물어보는 분들 있어"

  • 김주원 기자
  • 2019-04-26 07:41:48
  • TV·방송
배우 김지영이 자신의 체중을 실토하며 ‘자폭’에 나서 웃음을 연발한다. 오는 26일(금)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서혜승)에서 남편 남성진과 ‘극한 홈트’에 도전하던 중, 폭탄 고백을 감행하는 것.

'모던 패밀리' 김지영, 깜짝 체중 고백 '둘째 임신 물어보는 분들 있어'
사진=MBN ‘모던 패밀리’

전날 밤 ‘폭음’ 여파로 인해 퉁퉁 부은 얼굴로 좀비처럼 나타난 김지영은 소파에 하염없이 늘어져 있어 남성진의 구박을 받는다. 운동과 산책을 권유하는 남성진에게 김지영은 “작품 안 할 때는 굳이 살을 빼고 싶지 않다”고 당당하게 말한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의 살과 내장 지방 상태를 점검하다, 과거 가장 날씬했던 시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에 김지영은 “데뷔했을 때는 43kg였고, 가장 화면에 예쁘게 나오는 체중은 51kg”라고 자체 분석에 나선 후, “그럼 나 10kg 빼야 돼”라고 급 고백한다.

김지영의 갑작스러운 발언에 스튜디오 MC들은 현재의 몸무게에 관해 추궁에 나서게 된다. 결국 김지영은 현 체중을 시원하게 공개한 후, “가끔 둘째가 생겼냐고 물어보시는 분도 계시다”라고 덧붙여 폭소를 유발한다.

이후 김지영과 남성진은 체력 증진의 일환으로 힘의 균형을 맞춰야 하는 커플 요가에 도전한다. 김지영이 남성진의 허벅지를 밟고 올라가는 자세에서 남성진은 빠르게 김지영을 버린(?) 후, “미끄러워서 그렇다”며 변명을 늘어놓는 터. 반면 부부가 역할을 바꿔 김지영이 남성진을 받칠 때는 안정적인 자세가 유지돼 ‘물개 박수’를 유발한다. 김지영의 맹활약에 급기야 남성진은 “장이 파열될 것 같다”고 호소하는 등, 부부의 요절복통 커플 요가 현장이 시청자들의 배꼽을 저격할 전망이다.

제작진은 “김지영이 ‘반전 괴력’을 쏟아낸 해당 에피소드를 통해 남성진이 ‘여성진’으로 등극하는 등, 남녀가 바뀐 듯한 장면이 끊임없이 연출되며 ‘빅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이 밖에도 김지영이 ‘남사친 군단’ 문천식-고명환-봉만대와 함께 하는 술자리 폭주 현장이 중계되며 더한 웃음을 안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모던 패밀리’ 10회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박원숙의 자연인 느낌 물씬 나는 남해 싱글 라이프와, 장인어른의 농장에서 닭장 정리 미션을 부여받은 류진-이혜선 부부의 ‘기겁 연발’ 노동기가 공개된다. 26일(금) 오후 11시 MBN에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