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첫방송 기다려지는 반전 속출 녹화현장 공개

  • 김주원 기자
  • 2019-04-26 07:38:24
  • TV·방송
‘당나귀 귀’ 첫 녹화부터 대타 돌발 출연에 의외의 케미까지 이변이 속출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첫방송 기다려지는 반전 속출 녹화현장 공개
사진=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오는 28일 일요일 첫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 제작진이 25일 설 특집 때와는 확 달라진 분위기를 미리 엿볼 수 있는 녹화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당나귀 귀’는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셀럽’ 보스들과 ‘미생’ 직원들의 일터와 일상 속 동상이몽을 돌아보는 역지사지X자아성찰 예능 프로그램. 대망의 첫 방송에는 심영순 요리연구가, 이연복 쉐프, 현주엽 농구감독 3인의 레전드 보스들이 출연, 그들의 성공비결과 인생 노하우 그리고 숨겨져 있는 반전매력이 공개돼 귀를 쫑긋 세우게 만들 예정이다.

하지만 예고된 것과 다르게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심영순 요리연구가와 이연복 쉐프 사이에 키 큰 훈남 두 명이 불쑥 솟아있어 보는 이들을 의아하게 만든다. 이들은 LG 세이커스 팀의 센터 김종규(207cm)와 가드 강병현(193cm) 선수로, 현주엽 감독은 용병 트레이드로 녹화에 불참하게된 자신의 대타로 최애선수들을 내보냈다.

녹화 초반 현주엽에 얽힌 미담을 늘어놓던 이들은 곧바로 ‘당나귀 귀’의 분위기를 파악, MC들과 의기투합해 보스 현주엽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혀 과연 돌아온 현주엽이 첫 녹화 결장으로 인해 잃어버린 점수를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김용건-전현무, 김숙-유노윤호 둘씩 짝 지어진 MC들의 의외의 케미가 돋보인다.

‘당나귀 귀’를 흉내내는 제스처를 동시에 취하고 있는 김용건과 전현무는 의외의 찰떡 호흡을 인증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당초 제작진과 다른 MC들은 김용건의 여유로운 카리스마를 기대했지만 정작 녹화가 시작되자 김용건은 ‘깐족보스’ 양세형을 능가하는 폭풍 애드립을 선보였다고 해 나이를 잊은 뜨거운 예능열정을 기대케 만들고 있다.

반면, 김숙과 유노윤호는 역할이 뒤바뀐 듯한 이색케미로 웃음을 선사한다. 설 특집 방송 당시 따끔한 일침으로 시청자들의 갑갑한 속을 풀어줬던 김숙은 자신보다 한 술 더 뜨는 스페셜MC 유노윤호의 뜨거운 열정을 식혀주느라 진땀을 뺐다는 후문.

특히 유노윤호는 ‘열정 만수르’, ’덕담머신’이라는 별명답게 예의 바른 태도로 뼈를 때리는 솔직한 멘트를 날렸다고 전해져 과연 보스들이 입담 고삐 풀린 ‘당나귀 귀’ MC들의 파상 공세를 감당할 수있을지 첫방송에 대한 흥미지수를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한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오는 28일 일요일 오후 5시 KBS 2TV를 통해 첫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