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심영순, 식욕과 웃음을 부르는 ‘심블리’ 매력 폭발

  • 김주원 기자
  • 2019-05-04 02:00:00
  • TV·방송
‘할크러시’ 심영순과 ‘쑥크러시’ 김숙이 모녀케미를 발산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심영순, 식욕과 웃음을 부르는 ‘심블리’ 매력 폭발
사진=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오는 5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일요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에서는 요리연구가 심영순과 넷째 딸 장윤정, 그리고 27년 차 한식강사로 활동중인 장녀 장나겸까지 함께 일하는 세 모녀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심영순은 일할 때는 깐깐한 한식 장인이지만 남편과 함께 있을 때면 애교장인의 러블리한 반전 매력을 뽐내며 첫 회부터 ‘심블리’로 등극했다.

이와 함께 요리 연구가 심영순의 50년 내공이 녹아든 맛깔스러운 한식 레시피에도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주 방송에서 심영순은 이른 아침부터 싱싱한 제철 식재료를 사기위해 두 딸과 함께 시장을 찾는 모습이 그려진다.

“시장에 갈 때면 소풍가는 것처럼 좋다”는 심영순은 두릅, 쑥 등 제철 나물들을 마치 첫 사랑과 다시 만난 소녀처럼 들뜬 모습으로 다시 한번 80세 ’심블리’의 순수매력을 엿보일 예정이다.

하지만 이런 심영순과 달리 장녀 장나겸과 넷째 딸 장윤정은 이구동성으로 “시장 가자”는 얘기를 어머니의 말 중 가장 무서운 말로 꼽아 과연 시장에서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특히 VCR을 지켜보던 ‘쑥크러시’ 김숙은 딸들의 입장을 대변하기 위해 심영순의 말을 끊고 끼어드는가 하면, 연신 갑버튼을 누르며 “나는 이게 왜 계속 눌러지는지 모르겠어요”, “지금이 조선시대인 줄”이라며 황당해했고, 예의 바른 유노윤호마저 갑자기 심영순 요리연구가의 말을 끊어버리는 돌발 사태가 발생했다는 후문이이서 대체 어떤 갑갑한 상황이 발생한 것인지 이번주 방송에 대한 관심을 집중시킨다.

한편, 본격적인 요리강습에 들어간 심영순은 수다스럽고 친근한 선생님으로 변신, 입이 딱 벌어지게 만드는 한식 내공을 발휘해 스튜디오에 함께한 대나무숲 MC들 뿐만 아니라 방송을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식욕을 무한 자극할 전망이다

대한민국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셀럽’ 보스들과 ‘미생’ 직원들의 일터와 일상 속 동상이몽을 돌아보는 역지사지X자아성찰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오는 5일 일요일 오후 5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