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SE★인터뷰②]박수아, 음주운전자 보면 신고...“예비 살인자 미연에 방지”

‘막영애17’ 박수아 인터뷰

  • 정다훈 기자
  • 2019-05-13 15:21:08
  • TV·방송
걸그룹 애프터스쿨, 오렌지캬라멜 출신 가수에서, 박수아(리지)로 성장 중인 신예 배우. 그는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이하 막영애17)에서 입사시험 만점으로 입사한 신입사원 라수아 역을 맡아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극 속에서 라수아는 낙원사의 실세 미란(라미란 분)이 구해준 입사시험 답안지를 거부하며, 오로지 자신의 실력으로 승부하겠다고 외치는 정의에 가 득찬 사원으로 등장한다.

13일 서울 서초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N ‘막영애17’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만난 박수아는 “뒤로 들어가는 것이나, 사람의 기본 도리에 어긋나는 모습을 절대 그대로 보지 못한다”고 말했다.

[SE★인터뷰②]박수아, 음주운전자 보면 신고...“예비 살인자 미연에 방지”
배우 박수아/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드라마 속 라수아처럼 똑부러는 성격의 박수아를 제일 화나게 하는 일은 음주를 한 뒤 운전을 하는 제 2의 살인자를 볼 때이다. 그는 “ 음주차량을 보면 112에 바로 신고를 해요. 돌이킬 수 없는 2차 사고를 막기 위해서이다. ”고 설명했다.

같은 테이블에서 술을 먹던 지인이 음주 운전을 할 기미가 보이면 바로 “대리를 불러야 한다”고 잔소리 아닌 잔소리를 하는 사람은 박수아. 그렇지 않으면 자신이 직접 대리운전 회사에 전화를 한단다. 그가 안타깝게 생각하는 건, 같은 술집 옆 테이블에서 있던 사람이 술을 먹고 운전을 할 때이다. 모르는 사람이지만 술을 먹은 게 확실한 사람이 운전대를 잡는 걸 보면, 바로 신고 정신을 발휘한다.

“와인 식당에서 포도주를 팔겠나. 당연히 와인을 먹었던 분이다. 소주집에선 당연히 소주를 먹었을테고. 제가 신고를 하면, 경찰분이 운전자가 어디로 이동했냐고 물어보신다. 그럼 ‘어디 골목으로 들어가고 있어요’라고 설명을 한다. 그들이 잡혔는지 안 잡혔는지 모르지만, 전 그대로 그들이 운전하게 놔두는 꼴을 못본다. ”

“어찌보면 오지랖이 넓다고도 할 수 있는데, 다른 무엇보다 화가 난다. 대리 비용 2만원이면 안전하게 갈 수 있는 건데, 그 몇 만원 때문에 술을 먹고 운전을 해서 되겠나. 자기의 아까운 인생을 날리는 것도 한심하고, 또 사고를 내서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것도 너무 싫다.”

음주운전 방지 홍보대사로 적극 추천할 만큼, 박수아의 신고 정신은 투철했다. 알고 보니 어린 시절 꿈이 경찰이었단다. 하지만 무서운 장면이나, 피를 보면 두려움이 앞서 경찰에 대한 꿈을 접었다. 그렇게 무대에서 다양한 끼를 펼치는 가수의 길을 선택했다.

“전 저를 표현하고 사는 게 잘 맞는 일인 것 같아요. 이젠 배우의 일을 선택해서 연기 하는 게 재미있다. 진짜 사무직은 못 할 것 같다. 이 직업이 천직이라고 생각한다. 살면서 이것도 해보고, 저것도 해보는 인생이 재미있다. 연기라는 게 다양한 표현을 할 수 있고. 내가 아닌 또 다른 누군가가 되 볼 수 있다는 게 좋다.”

[SE★인터뷰②]박수아, 음주운전자 보면 신고...“예비 살인자 미연에 방지”

‘막영애17’에서 라수아는 박수아의 실제 모습이 많이 반영됐다. 그의 실제 태몽인 돌고래가 등장해 돌고래 아이템을 좋아하는 숙녀로 등장하는 점. 실제 부산 출신인 점. 포스트 잇이나 다이어리, 볼펜 등 일명 ‘예쁜 쓰레기 수집’ 역시 실제 그의 취미다. 단 하나 다른 점이라면, 절약정신이 투철해 궁상 떠는 스타일은 아니라는 점. 오히려 그는 통 큰 스타일에 가까웠다. 그의 미래 결혼 계획도 들을 수 있었다. ‘성대하게 결혼식을 열 것’이라고 했다.

“그동안 벌어둔 돈은 미래를 위해 차근 차근 저축을 하고 있다. 언젠가 될 지는 모르겠지만 성대하게 결혼식을 올릴 계획이다. 좋은 집도 사고, 고급 드레스를 입고 결혼식도 제대로 올릴 생각이다. 스물 웨딩은 원하지 않는다. (웃음) 그만큼 돈을 열심히 벌어서, 쓸 때는 화끈하게 쓰고 싶다. ”

그가 원하는 이성은 존경할 수 있는 남자이다. 그는 “제가 좋은 사람이고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으면 제대로 된 남자를 만나고 싶다” 며 “배울 점이 있는 존경할 수 있는 남자와 언젠가 결혼하고 싶다”고 전했다.

박수아의 인터뷰는 위트와 유머가 가득했다. 비상한 한마디 한마디가 묘한 매력을 발산했다. 그는 “박수아는 자신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이다”고 소개했다.

“전 제가 찍은 가수 활동 영상이나 예능도 계속 보는 편이다. ‘비상한 아이디어가 떠올라서 계속했지’란 생각과 함께 ‘난 참 재치가 있었다’고 스스로에게 칭찬을 하기도 한다. 나를 사랑할 줄 알기에 남들에게 사랑을 잘 베풀어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 똑부러지는 성격으로 계속 배우 일을 해 나가고 싶다.”

한편, 박수아는 ‘막영애17’ 이후, 인터랙티브 드라마 ‘김슬기천재’로 대중과 만날 예정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