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탈원전에…한전 1분기 적자 6,000억 넘어 역대 최대

비중 늘린 LNG값 치솟아
전기료 인상 요구 불보듯

  • 김우보 기자
  • 2019-05-14 17:34:31
  • 기업
탈원전에…한전 1분기 적자 6,000억 넘어 역대 최대

한국전력이 올 1·4분기에 6,000억원의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증권사 컨센서스(419억원)를 훨씬 뛰어넘는 규모라 시장은 ‘어닝쇼크’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번 적자는 정부가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석탄발전을 지목하면서 값비싼 액화천연가스(LNG) 의존도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가격이 저렴한 원전 이용률은 여전히 예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해 한전의 건전성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전은 14일 1·4분기 영업손실이 6,29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손실규모가 5,023억원 늘어난 것이다. 1·4분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 적자다. 당기순손실은 7,612억원으로 전년보다 3배 가까이 불어났다.

자회사 실적을 감안하지 않은 개별 실적은 충격적이다. 한전은 이번 분기에만도 2조4,114억원의 적자를 냈다고 밝혔다. 유가가 100달러를 웃돌았던 지난 2012년 2·4분기 이후 최악이다. 한전 관계자는 “화력발전 5개 자회사가 1조1,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는 등 한전 손실을 일정 부분 만회했다”고 말했다.

김갑순 한전 재무처장은 적자의 원인으로 “국제연료가가 오르면서 민간발전사로부터 구입하는 전력 비용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한전이 발전사에서 전력을 구매하는 데 드는 비용인 구입전력비는 1·4분기 5조5,38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664억원 증가했다.

한전이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배경에는 정책적 이슈가 크게 작용했다. 정부가 석탄발전 감축정책을 시행하면서 값비싼 LNG 발전에 기댈 필요성이 커진 것이다. 앞서 정부는 미세먼지량을 줄이기 위해 석탄발전 상한 제약을 14일간 발령해 총 240기에 적용했다. 출력을 80%로 제한하다 보니 석탄발전의 비중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여기에다 3월부터 노후석탄 4기 가동 중지와 대규모 예방정비가 시행되면서 3월 석탄발전 이용률은 72.5%까지 떨어졌다. 설상가상으로 국제유가가 오름세를 보이면서 LNG 가격까지 치솟았다. 국제유가가 LNG 가격에 반영되기까지 5개월여가 걸리는 데 이번 분기에는 지난해 3분기 국제유가가 반영됐다. 지난해 3·4분기 두바이유 현물가격은 배럴당 74.3달러로 전년 대비 32% 올랐다.

안전 문제에 발목이 잡혀 원전 이용률을 늘리지 못한 점도 한몫했다. 해당 기간 발전원별 ㎾h당 구매단가를 보면 LNG(136원66전) 단가에 비해 원전(62원8전)이 절반 이상 싸다. 1·4분기 원전 이용률은 75.8%로 전년동기(53.9%)보다 크게 늘었지만 여전히 원전 안전정비가 시행되고 있어 80%를 웃돌던 예년(2014~2016년)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

탈원전에…한전 1분기 적자 6,000억 넘어 역대 최대

한전의 시름을 깊게 하는 것은 전망도 밝지 않다는 점이다. 핵심 발전원이던 원전의 이용률을 이전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지 분명치 않은데다 미세먼지가 심해지면 또다시 석탄발전 가동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공백을 이번처럼 LNG 발전으로 대체하는 경우 유가에 따라 실적이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제 유가가 다시 출렁이는 터라 실적 회복을 장담하기 어렵다.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제도(RPS)가 확대하면서 늘어날 정책 비용도 고민거리다.

실적이 공개되면서 한전의 전기료 인상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발전원가가 올라도 전기료가 이를 따라가지 못하면서 적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실제 이번 분기 한전이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지만 산하 주요 발전사는 1조원을 웃도는 영업이익을 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이 지난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기를 만드는 연료비 등 원가를 콩, 전기요금을 두부에 비유하며 “두부가 콩보다 싸다”는 의견을 내놓은 것도 이 같은 맥락에서 이뤄진 일이다.

특히 한전의 적자가 가중된 상황에서 전기요금이 오를 수밖에 없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전은 2017년 4·4분기 1,294억원의 적자를 시작으로 지난해 3·4분기를 제외하고는 현재까지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 맞물려 한전 부채도 늘고 있다. 한전의 부채총액은 2017년 108조8,243억원에서 지난해 114조1,563억원으로 1년 새 5조3,320억원 증가했다.

다만 정부는 현재 실적만으로 전기요금을 올릴지 결정하기는 이르다고 판단하고 있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실장은 “다음 분기에는 LNG 가격이 떨어지고 미세먼지도 줄어들면서 석탄발전 비중이 늘고 원전가동률도 늘어날 것”며 “현 시점에서 전기료 인상을 검토하는 것은 없다”고 했다.
/세종=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