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CJ ENM '케이콘 2019 재팬', 역대 최대 8만8,000명 인파 몰려

일본 케이콘 5년, 日 한류 확장 새 장 열어
2015년 첫 일본 케이콘 대비 관객 규모 5배 이상 성장

  • 김현진 기자
  • 2019-05-19 16:01:01
  • 방송·연예
CJ ENM '케이콘 2019 재팬', 역대 최대 8만8,000명 인파 몰려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8만 8,000명이 몰린 ‘케이콘 2019 재팬’ 현장 /사진제공=CJ ENM

CJ ENM이 지난 17일부터 19까지 3일간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멧세에서 개최한 세계 최대 규모 K컬처 컨벤션 ‘케이콘 2019 재팬(KCON 2019 JAPAN)’에 역대 최대 규모 인파인 8만 8,000명이 몰리며 일본 현지 내 한국 대중문화 확산의 새 장을 열었다. ‘케이콘 재팬’은 처음 개최된 지난 2015년 1만 5,000명이 찾았던 것과 비교해 5배 이상 성장했으며, 누적 관객은 25만 2,500명에 이른다.

올해로 개최 5주년을 맞은 ‘케이콘 재팬’의 참여 관객 중 1020세대는 2016년 기준 전체 관객의 39%에서 지난해 69%로 증가했다. 특히 10대 관객의 경우 지난 2년 간 4배 규모로 성장하는 등 케이콘을 통해 젊어지는 일본 한류 트렌드를 대변했다.

올해 ‘케이콘 재팬’은 △컨벤션 1개홀 추가 대관 △일본 3대 이동통신 사업자 중 하나인 KDDI의 타이틀 스폰서 참여 △케이콘 신규 스핀오프 브랜드로 한국 패션·뷰티 트렌드를 제시하는 ‘케이콘 걸즈(KCON GIRLS) 부스 등을 통해 케이콘의 저력과 한류 인기를 입증했다. ‘케이콘 걸즈’ 현장에서는 한국 뷰티·패션 트렌드를 비롯한 토크쇼와 라이브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진행됐다. 특히 인기몰이 중인 한·일 합작 걸그룹 ‘아이즈원’이 코스메틱 브랜드 ‘컬러그램 톡’ 부스를 방문한 뒤에는 현장 판매 분량이 전부 매진되기도 했다.

CJ ENM '케이콘 2019 재팬', 역대 최대 8만8,000명 인파 몰려
한일 합작 걸그룹 아이즈원 멤버들이 K 뷰티와 패션을 중심으로 소개하는 케이콘 스핀오프 브랜드 ‘케이콘 걸즈’ 부스를 방문했다. /사진제공=CJ ENM

케이콘을 총괄하는 CJ ENM 신형관 음악콘텐츠본부장은 “기존의 K팝과 한국 드라마 중심의 일본 내 한류가 뷰티·패션·식문화 등 ‘일상 속 한류’로 진화해 온 것처럼 케이콘 또한 현지 관객의 니즈에 발맞춰 성장해왔다”며 “올해 ‘케이콘 재팬’ 개최 5주년을 기점으로 첫선을 보인 ‘케이콘 걸즈’와 같은 브랜드의 단독 행사 추진 등을 통해 세계 2위 음악 시장인 일본 내 한류 저변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케이콘은 CJ ENM이 2012년부터 한류의 세계화를 위해 K팝 콘서트와 함께 뷰티·패션·음식·드라마 등 한국 최신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전 세계에 선보이는 세계 최초 최대의 K컬쳐 컨벤션이다. 일본에 이어 오는 7월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세계적 랜드마크인 ‘매디슨 스퀘어 가든’과 ‘제이콥스 K. 재비츠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되는 ‘케이콘 2019 뉴욕(KCON 2019 NY)’을 비롯해 8월 미국 LA, 9월 태국 방콕에서 K라이프스타일이 글로벌 주류 문화로 자리매김하는데 앞장서겠다는 목표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