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중기부, 조직 개편…"지원업무 효율적 수행"

규제특구기획단 신설·기술침해 조사인력 충원

  • 양종곤 기자
  • 2019-05-20 18:30:07
  • 정책·세금
중기부, 조직 개편…'지원업무 효율적 수행'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업무의 효율적인 수행을 목적으로 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중기부는 ‘1차관 4실 13정책관 41과’였던 조직이 ‘1차관 4실 2단 13정책관 42과’로 개편된다고 20일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위원장인 규제자육특구위원회의 운영을 담당할 규제자유특구기획단이 신설됐다. 규제자유특구는 지역단위로 신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는 정책이다. 현재 지자체 10곳이 1차 협의대상으로 선정됐다.

중기부는 옴부즈만지원단장의 직급을 상향하고 기술침해 조사인력도 충원했다. 중소기업정책국 산하였던 거래환경개선과는 상생협력국으로 이관됐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 직제 개정을 통한 중기부 조직과 인력의 보강은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 자영업 지원 업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정과제를 완수하고 정책고객인 중소기업에 질 높은 정책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중기부의 조직과 기능 보강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양종곤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