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현장] 써드아이 “3인조 걸그룹으로 차별성 꾀하고 ‘끈기돌’로 인정받고 파”

  • 정다훈 기자
  • 2019-05-21 14:46:12
  • 가요
신인 걸그룹 써드아이(3YE)가 “끈기돌로 거듭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GH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이는 신예 써드아이는 유지, 유림, 하은으로 구성된, 3인조 걸그룹이다. 소녀의 이미지와 아름다움으로 점철되는 기존 걸그룹들과는 차별화된 콘셉트를 준비 중이다.

2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3YE 첫번째 디지털 싱글 ‘DMT’(Do Ma Thang)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현장] 써드아이 “3인조 걸그룹으로 차별성 꾀하고 ‘끈기돌’로 인정받고 파”

멤버들은 “파워풀 댄스를 맡고 있는 카리스마 리더 유지, 시크한 비주얼 담당 유림, 반전 매력을 지닌 막내 하은”이라고 본인을 소개했다.

리더 유지는 ‘슈퍼스타K’, ‘카라 프로젝트’, 애플비 등 다양한 무대를 거쳐 써드아이로 데뷔하게 됐다. 이날 데뷔를 앞두고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한 유지는 “중3 때부터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했고 오디션 프로그램도 출연했지만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해 항상 아쉬웠다. ”며 “지금 이 순간이 너무 행복하고 뿌듯하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유지는 눈에 보이지 않는 아이돌 가수들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가 힘들어서 스트레스도 받고 좌절도 했음을 고백했다. 그는 “마냥 좋아서, 아이돌이 하고 싶어서 도전했었는데 감당하기 어려운 게 있더라. 그런데 주변 분들이 너무 응원을 많이 해주셨고, 항상 믿고 응원을 해주신 덕분에 여기까지 오게 된 것 같다”고 감사함을 밝혔다.

멤버들은 각자의 꿈을 위해 포기하지 않고 도전했다. 또 다른 멤버 하은은 “초6학년때 회사에 들어가 연습생을 했는데 중학교 시절 포기했다가 다시 들어와 연습해 꿈을 이루게 됐다”고 그간의 도전 과정을 전했다. 고등학교 때 길거리 캐스팅으로 회사에 들어오게 된 유림은 “함께하는 멤버 친구들이 많이 도와 줘 꿈을 이루게 됐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리더 유지는 듣고 싶은 수식어로 ‘끈기돌’을 꼽았다. 유지는 자신의 경험담이 담긴 소감을 전하며, “우리가 오랫동안 포기하지 않고 왔기에 스스로 ‘끈기돌’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롤 모델로는 신화를 언급하며 “신화 선배님들처럼 장수하는 그룹이 되고 싶어서 롤모델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하은은 ”지금까지는 없었던 새로운 걸그룹이 되겠다”며 “멤버수는 적지만 누구보다 강렬하게 빛나는 3인조 걸그룹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피력했다.

써드아이의 이번 신곡 ‘DMT’는 ‘Do Ma Thang’ 약자로, Hip-Hop, Glitch-Hop, Moombahton 등 트렌디한 장르가 모두 담긴 다이나믹한 곡이다. 중독성 있는 신스 멜로디가 써드아이만의 유니크한 테마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써드아이는 이번 활동을 통해 강렬한 음악과 퍼포먼스 등을 대중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써드아이는 오는 21일 오후 6시 디지털 싱글 ‘DMT(Do Ma Thang)’을 발매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