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퀸(QUEEN)의 첫 번째 월드투어전시, 전세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린다

  • 정다훈 기자
  • 2019-06-03 08:40:39
  • 문화
퀸의 공식 매니지먼트사 QUEEN PRODUCTIONS LTD. 는 올해 7월 7일부터 10월 6일까지 3개월간 ‘보헤미안 랩소디 : 퀸 월드투어전시’를 전세계 최초로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설적인 록밴드 QUEEN(이하 퀸)의 결성 48주년, 데뷔 46주년을 맞이하여 열리는 이번 전시는 국내에서 최초로 퀸과 프레디 머큐리의 역사가 담긴 희귀 소장품을 공개하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감동을 재현한 공간이 펼쳐지게 된다. 또한, 퀸의 레전드 6곡을 현대미술로 새롭게 해석한 체험형 인터렉티브 미디어아트를 1,000여평의 넓은 공간에 함께 전시하여 국내 팬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퀸(QUEEN)의 첫 번째 월드투어전시, 전세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린다

QUEEN PRODUCTIONS LTD. 대표 짐 비치(Jim Beach)는 “퀸의 첫 공식 전시회를 전세계에서 가장 큰 목소리로 열광해준 한국팬들을 위해 서울에서 열게 되어 기쁘다”며 “세계 최초로 서울에서 공개하는 새로운 형식의 전시회를 통해 퀸의 다양한 모습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리는 ‘보헤미안 랩소디 : 퀸 월드투어전시’는 3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에서 얼리버드 티켓을 오픈하며, 이를 통해 정가보다 30% 할인된 가격으로 입장권을 예매할 수 있다. 해당 얼리버드 티켓은 선착순 5,000명 한정이며 7월 31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영국의 레전드 그룹 퀸과 프레디 머큐리를 다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작년 11월에 개봉하여 994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국내에서 개봉한 음악영화 사상 최고 누적 관객수를 기록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