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초사랑’ 김영광, ‘안면실인증’ 때문에 진기주에게 실연당하고 또 위로 받아 ‘웃픈 현실’

  • 정다훈 기자
  • 2019-06-04 18:52:22
  • TV·방송
배우 김영광이 한 여자에게 실연당하고, 또 위로를 받는 웃지 못할 상황에 처했다.

‘초사랑’ 김영광, ‘안면실인증’ 때문에 진기주에게 실연당하고 또 위로 받아 ‘웃픈 현실’
/사진=sbs

극 중 안면실인증에 걸린 T&T 모바일 미디어1 본부장 도민익 역을 맡아 디테일한 연기로 호평을 얻고 있는 그가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인 척 하는 갈희(진기주 분)와의 이별 후 힘든 속내를 당사자인 그녀에게 고백하는 독특한 모습으로 극의 재미를 높인 것.

지난 3일(월)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연출 이광영/ 극본 김아정/ 제작 비욘드 제이)에서는 힘들지만, 이별을 받아들이려 애쓰는 민익(김영광 분)의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민익은 겉으로는 태연한 척하면서도 뚱한 표정을 지은 채 업무에 도통 집중하지 못했고, 결국 당일 스케줄을 전면 취소하고 그녀와 함께 갔던 편의점, 극장 등을 차례로 돌며 혼자 추억을 더듬어보는 아련한 행동들로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상심이 컸던 그는 뒤늦게 자신이 하루 종일 아무것도 먹지 않았음을 깨닫고, 밥 친구, 술 친구가 필요하면 부르라던 비서 갈희를 찾는다. 안면실인증으로 사람들의 얼굴을 볼 수 없기에 그녀가 자신을 속인 채 만났던 것을 모르는 민익은 갈희만이 마음을 터놓을 수 있는 유일한 상대라고 생각했던 것.

생각보다 이별의 아픔이 컸던 민익은 마음이 허한 듯 갈희가 차린 밥을 앉은 자리에서 두 공기나 먹는가 하면, 전날 그녀의 집에 도둑이 들었다는 것이 내심 신경 쓰이는 듯 집 주변을 배회하더니 잠을 자고 가겠다고 선언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그의 본 목적은 따로 있었다. 잠자리를 정리해주고 돌아서는 갈희를 붙잡은 민익은 “보고 싶다, 만나고 싶다, 안고 싶다 다 말하고 싶은데, 약속을 해버렸어. 오늘이 지나면 다 잊겠다고.”라고 말하며, 베로니카 박에게 전화를 하고 싶은 마음을 고백하며, 그러지 못하도록 자신의 손을 곁에서 잡아달라고 간절한 부탁을 건넸다. 그녀가 당사자인 줄은 꿈에도 모른 채.

이날 김영광은 이별에 아파하고, 이를 극복하려 애쓰는 ‘실연男’ 민익의 모습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특히, 베로니카 박이 보고 싶지만 그럴 수 없고, 그러면 안 된다는 것을 알기에 흔들리는 눈빛으로 자신을 좀 잡아달라며 갈희에게 절절한 마음을 고백하는 부분은 여성 시청자들의 모성 본능을 자극하며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한편, 김영광을 비롯한 배우들의 호연과 흥미진진한 전개, 감각적인 연출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