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北미사일 도발 등 논란에도...文정부 대북지원 첫발

WFP 북한 영양지원 사업 등
800만弗 국제기구 공여 의결
식량 지원도 본격 추진할 듯

北미사일 도발 등 논란에도...文정부 대북지원 첫발
정부가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국제기구의 사업에 800만달러(94억여원)를 지원하게 됐다. 정부는 5일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지출하기 위한 절차인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450만달러)과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350만달러)에 총 800만달러를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연합뉴스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정부의 국제기구 사업 800만달러(약 94억7,000만원) 지원 집행 절차가 마무리됐다.

현 정부 들어 이뤄진 첫 대북지원인 이번 지원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은 대북 식량지원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우리 정부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도발에 대해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 점과 북한이 비핵화 조치에 나서지 않은 상황을 볼 때 대북지원에 대한 비난 여론도 일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5일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지출하기 위한 절차인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450만달러)과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350만달러)에 총 800만달러를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국제기구에 집행 결정 사실을 통보하고 국제기구로부터 필요한 계좌를 수령해 입금하게 되며 이르면 다음주 중 송금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지원액 중 450만달러는 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에 공여된다. 북한 내 9개도 60개 군의 탁아소·보육원·소아병동 등에서 영유아·임산부·수유부에게 영양강화 식품을 나눠주는 사업이다. 나머지 350만달러는 유니세프에 지원돼 북한 아동·임산부·수유부에 치료식과 기초 필수의약품 키트, 미량영양소 복합제 등을 제공하는 데 사용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2017년 9월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지만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난항을 겪고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면서 집행을 차일피일 미뤄왔다. 이와 함께 정부는 조만간 대북 식량지원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한미 외교당국자들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한 남북 방역협력과 대북식량지원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